Los Angeles

Clear
75.9°

2018.09.23(SUN)

Follow Us

'스마트 토이' 해킹에 취약 주의해야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6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12/25 16:54

대화내용 등 정보 유출

최근 인터넷과 연결되는 스마트토이가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지만 해킹 위험에 취약해 사용 금지 또는 파괴 권고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보안 업계는 장난감에 부착된 카메라.마이크 등을 통해 외부로 정보 유출이 되고 특히 어린아이들의 얼굴이나 사생활까지 유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동들에게 인기가 있는 '마이 프렌드 카일라(My Friend Cayla.사진)'라는 인형의 경우, 내장된 마이크와 블루투스 통신기능으로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아이들과 대화할 수 있는데 영국 완구업체 비비드가 부모의 동의없이 인형과 아이의 대화 내용을 녹음해 서버에 저장하면서 스파이 문제가 부상했다. 또한, 해커가 이런 기능을 악용해 도청을 할 수 있어서 심각성이 대두하고 있다.

보안 전문가들은 현재 유아 및 아동용으로 나오는 스마트토이도 예전 저사양 PC 성능과 유사할 정도인 데다 기동성도 확보하고 있지만 보안에 취약해서 해커들의 쉬운 먹잇감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스마트토이를 구입하기 전에 그 제품이 보안 문제가 없는지 사전조사를 하고 장난감을 작동할 때는 믿을 수 있는 와이파이망을 사용하고, 블루투스로 연결할 때는 암호입력 등 인증과정을 거친 뒤 사용하라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