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1°

2018.11.14(WED)

Follow Us

한인사회 위장결혼 판친다

중앙방송 박수진 기자
중앙방송 박수진 기자

[중앙방송] 기사입력 2010/09/24 08:28

<리드인>
갱단의 알선으로 위장결혼 행각을 벌인 시민권자 한인여성들 체포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영주권을 목적으로 한 이같은 위장결혼이 한인사회에서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한인사회의 위장결혼 실태, 박수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팅>
시민권자와 비시민권자가 영주권을 목적으로 댓가를 주고받고 결혼을 하는 것은 연방법 위반입니다.
하지만 한인사회에서는 위장결혼이 암암리가 아닌, 양지에서 버젓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한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웹사이트나 신문에서 위장결혼 상대자를 찾는 광고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알선업체들은 원하는 조건을 확인한 뒤 시민권자와의 단순한 만남주선부터 서류상 결혼 뒤 영주권 보장까지 등급을 세분화해, 500달러에서 만달러의 알선수수료를 요구합니다. 결혼상대자인 시민권자에게 지불하는 3만달러 상당의 댓가는 별돕니다.
<녹취>

또한 단순한 브로커 수준을 넘어서 경력과 전문성을 갖추고 체계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영주권을 받는데 절대 문제가 없다고 장담합니다.
<녹취>

알선업체는 위장결혼에 대한 문의가 많고 실제로 진행해온 케이스가 수백건에 달한다고 말합니다. 주변에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녹취>

영주권 신청업무를 담당하는 이민법 변호사들도 위장결혼으로 의심되는 고객들이 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의심이 되더라도 모르는척 넘어가는 것이 현실입니다.
<녹취>

위장결혼은 돈이 필요한 시민권자와 체류신분이 필요한 비시민권자들 간의 일종의 불법거랩니다.
여기에 전문알선업체와 갱단까지 뛰어들면서 한인사회 내 위장결혼 사기행각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지적입니다.

JBC뉴스 박수진입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