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4°

2018.09.26(WED)

Follow Us

[학자금 칼럼]재정보조 전산화 따른 불이익 피하려면

리차드 명 / AGM 칼리지플래닝 대표
리차드 명 / AGM 칼리지플래닝 대표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8/15 10:44

대학 진학 자녀를 둔 모든 학부모의 바람은 재정보조 지원을 잘 받는 것이며, 어떻게 하면 이러한 진행에 드는 노력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지 여부다. 재정보조를 해당 대학에서 더욱 잘 받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재정보조신청과 이에 따른 진행이 모두 완벽해야 하겠지만, 재정보조를 신청하는데 대부분 초점이 맞춰 있다. 그러나, 이는 큰 오산이다. 재정보조를 더욱 잘 받을 수 있는 문제는 재정보조를 받는 것과 별개의 문제이다. 이러한 해결방안을 사전에 마련하지 못할 경우 같은 재정 형편의 두 가정일지라도 같은 대학에서 재정보조금이 각기 달라질 수 있다는 말이다.

실제 예로써, 조지아 주의 에모리 대학에 동시에 진학하게 된 김군과 박양은 같은 동네에 살며 부모 수입이나 자산이 거의 비슷한 형편의 가정이다. 그러나, 박양은 김군보다 재정보조 지원을 무상보조금으로 5000달러나 더 지원받았다. 무엇이 이러한 차이를 만들었을까. 두 가정 모두 부모가 미국 대학을 나왔고, 영어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재정보조신청도 모두 자신들이 거의 완벽하게 잘했다고 한다. 그러나, 두 가정의 차이점은 부모의 수입이 모두 W-2 수입으로 형태는 비슷하지만 김군의 아버지는 박양의 아버지와 달리 직장 내 은퇴플랜인 401(k)를 매년 최대로 세금공제를 받으며 내고 있다는 차이점이다. 물론, 받는 봉급에서 이 납부금을 공제함으로써 세금혜택을 받고 수입을 더 적게 나타낼 수 있기에, 김군의 부모는 박양보다 재정보조금을 더 잘 받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결과는 오히려 정반대로 나타났다.

교육부를 통한 재정보조 신청은 이제 모두 국세청과 전산시스템을 연계해 온라인으로 세금보고자료를 불러온다. 이로 인해 국세청과 교육부를 통해 자녀가 지원하는 대학들은 모든 데이터를 다운받는다. 물론, 이 과정에서 교육부는 재정보조 지원을 가정 형편에 맞게 지원하고 싶지만, 김군의 부모와 같은 상황은 세금 혜택과 아울러 은퇴연금을 별도로 저축해가며 동시에 재정보조 지원도 잘 받으려는 의도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에 따라 이러한 세금공제와 축적되는 은퇴연금 부분을 모두 몰수(?)하는 효과에 가깝게 가정분담금(EFC)을 매우 높여 줌으로써, 그 이상의 불이익을 통해 같은 효과를 내게 만든다는 점을 이해하고 진행하기 바란다.

김군의 경우 부모가 401(k)를 공제하기 전의 수입에 대한 높은 가정분담금을 계산해 추가로 내는 금액의 거의 3분의 1에 가까운 액수 정도를 분담금에 가중, 오히려 결과적으로 대학의 재정보조대상금액(Financial Need)을 대폭 줄여 재정보조 혜택을 축소해 그 만큼 가정에서 더 분담시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전산처리과정에서 적용 공식과 내용을 잘 이해할 수 있어야 이를 사전설계를 통해 대비할 수 있다. 따라서, 대학에서 재정보조금의 계산은 전전 연도 즉, PPY(Prior Prior Year)의 수입과 자산을 기준으로 계산하므로, 사전에 대비해 준비할 수 있는 시기는 자녀가 대학진학을 하기 최소한 3년 전부터이다. 이를 위해 가정 형편에 대한 X-레이를 찍고, 다년간의 경험과 재정 라이센스를 가진 전문가와 최선책을 강구해야 한다.
▷문의:301-219-3719, remyung@agmcollege.co

관련기사 리차드 명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