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4.08(Wed)

혈중 나쁜 콜레스테롤↓ 찌꺼기 청소하는 좋은 콜레스테롤↑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2 미주판 28면 기사입력 2017/11/21 17:44

"쿠바산 사탕수수 줄기서 추출
혈액순환 도와 심혈관 질환 예방
다양한 인체 적용 시험서 입증"

폴리코사놀 효능

혈관 건강을 위해선 콜레스테롤 관리가 필수다. 혈관 내벽에 나쁜 콜레스테롤이 쌓이면 혈액이 제대로 이동하지 못한다. 이런 현상이 지속하면 동맥경화가 진행되고 협심증.심근경색증.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한다. 여기에 날씨까지 추워지면 혈관이 수축되면서 혈관 건강은 더욱 위협받는다. 본격적인 겨울철을 대비해 혈관 건강 관리에 힘써야 한다. 최근에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해 주는 성분으로 폴리코사놀이 각광받고 있다. 겨울철 혈관 건강 관리법과 폴리코사놀의 효능을 알아봤다. 신윤애 기자 shin.yunae@joongang.co.kr

콜레스테롤은 혈액 속 지질을 말한다. 세포막을 구성해 세포를 보호하고 에스트로겐.테스토스테론 같은 호르몬 합성을 도와준다. 우리 몸의 에너지원으로도 사용된다. 콜레스테롤은 HDL(고밀도지단백)콜레스테롤과 LDL(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로 구분한다. 이 중에서 흔히 몸에 나쁘다고 말하는 LDL 콜레스테롤의 수치가 높으면 각종 심뇌혈관 질환을 일으킨다. 최근 폴리코사놀이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목받고 있다. 폴리코사놀은 혈관을 보호하는 영양 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폴리코사놀은 쿠바산 사탕수수 줄기에서 추출하고 정제한 천연 성분이다. 혈소판이 뭉치는 것을 막아 혈전(피떡) 현상을 억제하고 혈관을 더럽히는 LDL 콜레스테롤 생성을 억제한다. 혈관을 청소해 주는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높여준다. 체내에서 쓰고 남은 LDL 콜레스테롤은 혈관 곳곳에 덩어리져 차곡차곡 쌓인다. 이 덩어리가 염증 반응을 일으키면 혈관을 아예 막아버리기도 한다. 결국 혈액이 제대로 이동하지 못해 각종 심뇌혈관 질환을 일으킨다. 협심증.심근경색증 등 허혈성 심장 질환과 뇌졸중 등 뇌혈관 질환이 대표적이다.

좋은 콜레스테롤 40㎎/dL 넘어야

반면 '혈관 청소부'로 불리는 HDL 콜레스테롤은 수치가 높을수록 좋다. HDL 콜레스테롤은 혈관에 붙은 LDL 콜레스테롤과 혈액 속 각종 찌꺼기를 간으로 운반해 분해한다. 혈액 속에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단 HDL 콜레스테롤은 혈중 농도가 최소 40㎎/dL를 넘어야 청소부 역할을 하기 시작한다. HDL 콜레스테롤의 혈중 농도는 너무 낮아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결국 혈관 건강의 핵심은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데 있다. 폴리코사놀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해 혈관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을 준다.

폴리코사놀의 혈관 건강 개선 효과는 다양한 인체적용 시험을 통해 입증됐다. 쿠바국립과학연구소가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24~50세 남녀 38명에게 4주간 폴리코사놀을 하루 20㎎씩 복용하게 한 결과,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29.9% 높아지고 LDL 콜레스테롤 수치는 22% 낮아졌다. 영국 임상약리학저널(2000년)에 실린 연구에서는 건강한 성인 69명에게 쿠바산 폴리코사놀 5㎎씩 8주 동안 복용하게 했더니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16.7%로 줄었다. 반면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9% 높아졌다.

당도 높은 식품 섭취 줄여야

혈관 건강을 위해선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도 필요하다. 우선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포화지방.트랜스지방.탄수화물이 많은 음식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특히 설탕이 들어 있는 음식을 경계하는 게 중요하다. 더맑은내과 박민선 원장은 "1940년대부터 심뇌혈관 질환 발병 빈도가 높아졌는데 그 당시보다 단맛을 내는 식품 소비량이 세 배나 늘었다"며 "과자.과일주스.매실청과 같이 당이 많은 식품 섭취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규칙적인 운동은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유산소운동과 근육운동을 적당히 섞은 운동이 좋다. 빠르게 걷기 30분, 스쿼트(허벅지와 종아리가 직각이 되도록 앉았다 섰다 하는 동작) 20분으로 구성해 하루 50분씩 일주일에 3~4회 하기를 추천한다.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혈관 건강을 위해 주의할 점이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다. 혈관은 기온 변화에 민감한데, 기온이 낮아지면 교감신경의 작용으로 혈관이 수축돼 혈압이 올라간다. 이때 이미 콜레스테롤이 쌓여 손상된 혈관이라면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더욱 커진다. 밖에 나갈 때는 모자.장갑을 착용해 체온을 유지한다. 심뇌혈관 질환 병력이 있거나 고령자라면 겨울 외부 활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 금주의 건강-리빙 푸드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