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자산이 재정보조에 미치는 영향 [학자금 칼럼]

[조인스아메리카] 기사입력 2018/01/17 10:50

리처드 명/AGM칼리지플래닝 대표

재정보조를 잘 받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대학에서 해당 가정의 재정상황을 잘 파악할 수 있어야 하며 재정보조의 필요성을 더욱 많이 평가할 수 있어야 한다. 대학은 재정보조 필요분 (Financial Need)이 얼마나 될지를 재정보조 적용공식을 통해서 계산하게 되는데 결국 해당 연도의 연간 총학비에서 가정분담금(EFC)를 제외한 금액이 재정보조를 지원하기 위한 척도가 되는 Financial Need가 되므로 가정분담금은 낮을수록 유리하고 더욱 많은 재정보조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대학에서 가정분담금을 계산하는 방식에는 크게 두 가지 공식을 적용한다. 재정보조 공식의 계산에는 수입과 자산이대별되어 적용된다. 수입은 대개 자영업이나 사업을 운영한다면 사전에 수입에 대해 가정분담금을 낮출 수 있도록 사전설계를 할 수 있으므로 보다 큰 혜택을 바랄 수 있지만 만약 가정수입이 단순한 월급을 받는 경우라면 이와는 달리 재정보조 신청에 대한 대학선택을 보다 전략적으로 진행함으로써 자녀가 선호하는 학생으로 분류되어 대학에서 더 많은 장학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가야 한다. 그러나, 설계면에서 보다 제한적인 수입부분과는 달리 자산부분은 사전에 잘 분석해 준비하면 혜택의 확대를 바랄 수 있다.

따라서, 가정분담금을 높여주는 자산의 종류와 낮춰줄 수 있는 자산의 종류에 대해 이해할 수 있다면 자동적으로 사전준비를 해 나갈 수 있다는 해석이다. 맞는 말이다. 주로 자산의 종류중에서 가장 취약한 자산의 종류라면 아무래도 학비사용을 목적으로 한 529플랜이라든지 Coverdell Savings Account라든가 혹은 Prepaid Tuition Plan 등이다. 이는 그 사용목적 자체가 학비를 위한 저축이므로 대학에서는 이 부분을 먼저 사용하라는 목적에서 가정분담금을 동일한 금액의 현금자산과 비교할 때에 몇 배나 증가시킴으로써 자동적으로 재정보조금이 적게 나와 이 저축금액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러한 플랜을 가지고 있을 경우에는 수입부분과 가정분담금을 계산해 득실을 따져 보다 유리한 쪽으로 결정해 진행해 나가야 할 것이다. 또한, 401(K)등 부모가 은퇴플랜을 불입하며 수입에서 공제하는 경우가 많은데 내부적인 밸런스는 가정분담금에 영향을 주지 않지만 불입하는 금액이 국세청에서 모두 데이터가 넘어와 가정분담금을 차라리 불입하지 않았던 높은 수입의 경우보다 더 증가를 시키게 되어 결국 은퇴를 위한 적립부분만큼 학자금 지원을 받지 못하는 효과를 내므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전에 준비해야 할 것이다. 결과적으로 가정분담금을 증가시키는 자산의 종류가 있고 더욱 크게 증가시키는 자산의 종류 등 이러한 분류를 얼마나 사전에 잘 파악해 준비해 나갈 수 있을지에 따라서 재정보조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러한 자산의 종류는 FAFSA의 지원서를 다운받아 읽어보면 쉽게 알 수가 있어 사전설계부터 재정보조는 시작하는 것이 가장 큰 혜택을 바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재정보조공식의 계산은 자녀가 대학으로 진학하는 시점보다 2년전의 수입과 자산을 적용하므로 자녀가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시점부터 준비해 나가는 것이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라 하겠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college.com

관련기사 리차드 명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