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6.05(Fri)

새해 아마존 경제 공부하는 한인들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07 15:31

아마존 인공지능·로봇 등 4차산업 강의
금융·세법·부동산 경제강연에 참석자 몰려

5일 새해 경제 세미나에 몰린 청중들

5일 새해 경제 세미나에 몰린 청중들

정원이 나우컴퓨터 대표가 아마존 인공지능, 로봇, 4차 산업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정원이 나우컴퓨터 대표가 아마존 인공지능, 로봇, 4차 산업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아마존은 인공지능과 로봇 개발 회사입니다. 모든 것은 로봇과 인공지능으로 통한다는 사훈을 갖고 있죠”

5일 매이슨거번먼트센터에서 열린 경제 세미나 현장, 정원이 나우컴퓨터 대표는 아마존에 대해 설명했다. 정 대표는 “아마존은 알렉사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소비자들이 무엇을 가장 원하고 있는지 수집하고 있다”며 “아마존은 10만 스퀘어피트 공장에 로봇이 물건을 다 찾아내는 물류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도 아마존에 의존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정부도 데이터베이스를 아마존 클라우딩에 보관하고 있다. 미국과 전세계의 데이터가 아마존에 모이고 있는 것”이라고 강의했다.

강연이 끝난 뒤 참석자들은 아마존과 4차산업 혁명, 미래경제에 대한 강연이 특히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메릴랜드 콜럼비아에서 온 참석자 찰리 나씨는 “앞으로 우리의 삶이 어떻게 변할지, 미래가 궁금했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사업을 하는 현종민씨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지식을 접하면서, 이제는 내 방식대로만 살아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고 변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공부해야 겠다”고 말했다. 센터빌에서 온 김씨는 “변하는 경제를 모르면 살아가는게 힘들다”라며 “세법과 부동산, 비즈니스 강의도 유익했다”고 말했다. 새해를 맞아 열린 경제세미나 현장에는 100명 가까이 되는 한인들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4차산업혁명과 금융, 부동산, 세법 등 미래 경제에 대한 한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아메리칸 드림에 대한 강의도 진행됐다. 백인석 강사는 청중들에게 아메리칸 드림을 품고 미국에 건너온 여러분들의 초심을 잃지 말라고 강조했다. 백 강사는 “30여 년 전 잘 살려고 미국에 와서 DC에 들어갔고 사람이 죽는 것을 목격하면서 장사했다”며 “나도 강도를 2번이나 당하는 등 고난을 겪으면서 지금까지 왔고, 다른 많은 한인들도 꿈을 위해 인내하지 않았나? 여기서 열심히 생활하면 한국에서 사는 것보다 10배 20배 낫다는 것 100% 보장한다. 영어 잘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하자”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이민자임을 잊지 말고, 더불어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강사는 “나는 버지니아 기술학교를 활성화하려고 소신 가운데 사재를 털었다”며 “노인을 공경하고 다른 사람 도우면 복 받고 성공했다는 보람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주 김이박세무회계법인 대표는 변화된 트럼프 세법을 주제로 강의했다. 김 대표는 “세부담이 완화됐는데 담당 회계사가 QBI 공제를 잘했는지 점검하고, 연구개발비 자산 처리 등 혜택을 잘 적용했는지 확인하는 게 좋다”며 “한국에 부동산이 있는 분은 한국에서 183일을 거주하면 부동산세를 절세할 수 있다는 것, 한국에서 총 재산이 얼마인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원스톱서비스’가 시행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폴 현 전 모어뱅크 은행장은 경제 전망과 자금조달, 은행과의 관계를 주제로 강의했고, 새미 김 변호사는 스몰비즈니스 오너가 알아야 할 비즈니스 상식에 대해 강의했다.

공지시간에 박상근 변호사는 페어팩스카운티 교육위원 재선에 나서는 문일룡 변호사를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변호사는 “자녀 교육을 위해 미국에 온 분도 많지 않나?”라며 “문일룡 변호사가 스쿨보드에 들어간 뒤 한국계 교장과 교감 등이 10%가 늘었고, 한인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김형주 대표는 기독실업인회(CBMC)에서 함께 공부하며 미래를 준비하자고 말했다. CBMC 모임이 센터빌과 페어팩스, 락빌 등에서 열리고 있다고 소개했다.


관련기사 아마존제2본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