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3(Thu)

박상기 “윤, 조국 낙마 운운” 대검 “박, 조국 선처 부탁”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02 08:05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후보자 신분이었던 조 전 장관을 낙마시키기 위해 진행됐다는 주장을 내놨다. 검찰은 “박 전 장관이 윤 총장에게 조 당시 후보를 선처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즉각 반박했다.

박 전 장관은 2일 보도된 뉴스타파 인터뷰에서 “윤석열 총장이 강한 어조로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이 조 전 장관의 입시 비리,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대규모 압수수색에 나선 지난해 8월 27일을 회상하면서다. 박 전 장관은 압수수색 당일 윤 총장과 만났다면서 “(윤 총장이) 낙마라고 이야기했다. 법무부 장관을 해선 안 된다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이성윤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으로부터 수사팀의 압수수색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한다. 이후 그는 배성범 당시 서울중앙지검장과 윤 총장에게 전화했다. 박 전 장관에 따르면 윤 총장은 그에게 조 전 장관의 딸 입시비리 문제에 대해선 말하지 않고, 주로 사모펀드 문제를 얘기했다. 또 “사모펀드는 사기꾼들이나 하는 짓인데, 어떻게 그런 걸 할 수 있느냐”고 반복했다고 한다.

윤 총장의 검찰이 법무부에 보고하지 않고 압수수색한 것도 문제 삼았다. 박 전 장관은 “설사 장관 후보자가 아닌, 정부 인사 등에 대한 수사라도 당연히 보고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에 수사팀 관계자는 “보고를 미리 할 경우 압수수색이 은밀히 이뤄질 수 없다고 봤다”고 말한 바 있다.

대검찰청은 이날 오후 “박 전 장관이 언급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냈다. 박 전 장관의 요청에 따라 윤 총장이 비공개 면담을 한 사실은 인정했다. 하지만 대검 관계자는 “윤 총장은 박 전 장관의 조국 후보자에 대한 선처 요청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라며 “박 전 장관에게 조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