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0.21(Mon)

"'소수계'라 안 쓰면 불리"

김아영 기자
김아영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5/2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5/19 18:10

명문대 입시 비리 주범 싱어
학생들에 왜곡 기재 부추겨

대규모 명문대학 입시 비리 사건의 중심에 서 있는 대입 카운셀러 윌리엄 '릭' 싱어가 대입 원서에 해당 학생이 소수계 인종이라고 표기할 것을 적극 추천한 정황이 드러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싱어는 컨설팅을 의뢰한 일부 가족들에게 학생의 원서(Common Application) 중 인종 부문에 미국원주민·흑인·히스패닉 등 소수계라고 기재할 것을 추천했다. 일부 대학들의 학생 인구 다원화를 위한 소수계 우대 정책(affirmative action)에 편승하기 위한 것으로, 인종란에 소수계라고 표기하지 않을 경우 대학 합격에 있어 "비교적 불리하다"고 조언한 것.

신문에 따르면, 싱어의 조언에 따라 많은 학생이 아주 먼 친척이나 조상 등 미약한 관계에도 자신이 미국 원주민이라고 표기했으며, 한 학생의 경우 미국 원주민과 전혀 관계가 없음에도 본인이 미국 원주민이라고 기재한 원서를 대학들에 제출했다.

이처럼 학생들이 원서에 자신의 인종에 대해 사실과 다른 정보를 기재해도 대학들은 속수무책이라는 지적도 있다.

스테파니 나일스 전미대학입시상담가협회(NACAC) 회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백인 같이 생긴 학생이 다민족 가정 출신(multiracial)인 경우도 있다"며 학교들은 지원자의 양심에 의존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원서 작성 시 인종을 기재하는 학생은 다른 문항을 통해 소수계라고 기재한 것이 맞는지 재확인하는 절차가 있으므로 학생들이 실수로 본인의 인종을 잘못 기재할 가능성은 낮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