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24(Mon)

'교대 성희롱' 막으려 교육부 전국 교대 실태조사·컨설팅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19 20:04



서울교대 일부 남학생들의 집단 성희롱 사실을 폭로하기 위해 교내에 붙은 대자보 [중앙포토]





서울교대 등에서 성희롱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정부가 교원 양성기관의 전면적인 성희롱·성폭력 관련 실태조사 및 컨설팅에 착수한다. 전국 교대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한 뒤 중등교사를 양성하는 사범대 등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20일 오전 제9차 교육신뢰회복 추진단 회의를 열고 교대 성희롱·성폭력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논의했다. 교육부는 여성가족부와 함께 전국 13개 초등교원 양성기관(10개 교대, 한국교원대, 제주대, 이화여대)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관련 조직문화 개선 컨설팅을 하기로 했다. 성폭력 상담 전문가, 변호사, 노무사 등 전문가가 참여해 각 학교의 성희롱·성폭력 사안 처리 절차와 규정,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살펴보고 컨설팅하게 된다.

앞서 서울교대에서는 모바일 단체 대화방에서 남학생들이 여학생 외모 순위를 매기거나 졸업생들이 자신이 가르치는 초등학생을 성희롱하는 등의 발언이 폭로됐다. 앞서 3월에는 경인교대·대구교대 등에서도 성희롱 사건이 문제가 된 바 있다.



경인교대에서 폭로된 모바일 단체 대화방 성희롱 사례 [중앙포토]






교육부는 올해 6월까지 13개 초등교원 양성기관 실태조사와 컨설팅을 마치고 하반기에는 중등교원 양성기관도 컨설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중등교원을 양성하는 각 대학의 사범대나 교육대학원 등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일부 교수들이 미성년 자녀를 논문 저자에 포함한 것과 관련해, 부정행위가 많은 대학에 대한 특별 감사 계획도 논의됐다. 앞서 교육부는 강릉원주대·경북대·국민대·경상대·단국대·부산대·서울대·서울시립대·성균관대·세종대·연세대·전남대·전북대·중앙대·한국교원대 등 15개 대 특별 감사를 8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특히 자녀의 서울대 대학원 부정 입학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서울대 교수에 대한 감사도 병행해 실시할 방침이다. 또 전북대의 경우 교육부에 3차례에 걸쳐 미성년 저자 논문이 없다고 보고했지만 조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감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