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2.24(Mon)

'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X오만석, 南으로 이어진 '사랑vs악연' [어저께TV]

[OSEN] 기사입력 2020/01/19 13:53

[OSEN=김수형 기자] '사랑의 불시착'에서 현빈이 손예진을 저격하는 오만석을 막기 위해 남햔으로 국경을 넘었다. 남에서 이어지는 세 사람의 사랑과 악연이 주목됐다. 

19일 방송된 tvN 주말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연출 이정효 극본 박지은)'에서 정혁(현빈 분)과 철강(오만석 분), 그리고 세리(손예진 분)의 사랑과 악연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이날 정혁(현빈 분)은 세리(손예진 분)가 탈출할 수 있도록 몰래 그 뒤를 따랐다. 정혁은 세리에게 "돌만 보면서 걷는 거 잊지마라"고 당부했고, 세리도 "리정혁씨도 날 아주 잊지마라"고 말했다. 이에 정혁은 "하늘에서 갑자기 떨어진 여자를 어떻게 잊갔소"라며 애써 미소지었다.

두려움과 정혁과의 작별에 눈물을 흘리던 세리가 무거운 걸음을 옮겼다. 이때, 정혁이 세리의 팔을 잡더니 "한 걸음정도는 괜찮겠지"라고 말하며 눈물의 작별키스를 전했다.  

다시 남한으로 돌아온 세리, 자신의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영정사진 앞에서 세리는 "누가 내 명복을 빌었는지 보겠다"면서 선글라스를 벗었고, 이어 "빨리 소문내세요, 윤세리 돌아왔다고, 멀쩡하게 살아돌아왔다"고 말해 모두를 패닉에 빠지게 했다.  

구승준(김정현 분)은 신분 들통 위기에 놓였다. 마침 서단(서지혜 분)이 나타나 그를 위기에서 구했다. 서단과 구승준은 따로 시간을 갖게 됐고, 서로 신세를 주고받은 것으로 정리했다. 승준은 서단에게 정혁과 결혼식을 진행하는지 물으면서 정혁이 비무장지대에 들어갔다고 했다. 

승준이 서단이 아닌 정혁에게 들었던 것. 서단은 "정혁동무에게 들었냐"고 물었고 승준은 당황했다. 사실 정혁이 승준에게 세리를 남한에 돌려보낼 것을 물었고, 세리의 남한 상황을 알면서도 "거기가 그 사람의 세계, 반드시 보내줘야한다"며 전화를 걸었다. 정혁이 세리가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승준에게 도움을 청했고, 결국 승준이 이를 도운 것이다. 

서단은 승준으로부터 정혁이 목숨을 걸고 세리를 남한으로 돌려보냈다는 사실을 들었다. 서단은 "긴급교관을 자청해 들어간 이유가 그 여성때문"이라며 좌절했다.  

이때, 정혁은 정만복(김영민 분)과 마주쳤다. 정만복은 자신이 도청했다면서 솔직히 밝혔다.그리곤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다. 정만복은 정혁이 찾아줬던 지갑을 꺼내면서 그 안에 고이 간직한 편지를 보여줬다. 바로 정혁의 친형인 무혁(하석진 분)이 보낸 편지였다. 

과거 무혁이 어려웠던 순간 만복을 도와줬던 것이다. 하지만 7년 전 조철강(오만석 분)이 만복의 미끼로 母를 잡으며 협박을 당했고, 이후 만복이 자신의 의지와 다르게 철강이 시킨 대로 무혁을 도청하게 됐다. 만복을 통해 철강도 무혁을 도청했고, 결국 철강이 무혁을 살해하는데 일조했던 과거가 드러났다. 이를 알리없는 무혁은 만복의 생일을 축하하며 편지와 선물을 남겼고, 결국 만복은 집에서 그가 남긴 편지를 보며 오열했다.

이후 정혁은 만복을 통해 받은 칩을 통해서 사건 비밀을 밝혀내기 시작했다. 사건 보고서를 발견한 정혁은 이를 리충렬(전국환 분)에게 보냈고, 철강을 잡을 카드가 될지 주목됐다. 

조철강을 향한 재판이 열렸다. 정혁도 현장에서 사건 보고서를 제보했다. 직접 재판장에 오른 정혁은 친형인 무혁이 모은 자료를 증거로 내세웠다. 철강은 단순사고라며 발뺌했으나 정혁은 모든 자료정황을 전하면서 고발했고, 자료를 토대로 모두 폭로했다. 철강은 거짓증거라며 흥분, 하지만 테로죄로 전재산을 몰수하는 것은 물론, 무기징역 노동교화형 처벌을 받았다.

하지만 다음날, 정혁은 한 자료를 통해서 세리가 사망했다는 신문제보를 받았고, 갑자기 전화벨이 울렸다. 바로 철강이었다. 또 다시 빠져나온 것이다. 철강은 "난 지금부터 그 여자 목을 따러 남한으로 갈 것, 따라올 테면 따라와라, 곧 보자"라며 정혁에게 협박을 남겼고 남한에서 세리의 뒤를 밟기 시작했다. 
 
이를 알리없는 세리는 집에서 홀로 잠을 청하던 중 불면증으로 길을 나섰다. 그런 세리를 지키기 위해 남으로 국경을 넘은 정혁, 남한까지 이어진 두 사람의 사랑, 그리고 정혁과 철강의 끝나지 않은 악연이 어떻게 전개될지 긴장의 끈을 넣지 못하게 하고 있다. 

/ssu0818@osen.co.kr

[사진]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