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5(TUE)

Follow Us

도종환 “북한에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제안할 것”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2 08:06

3차 남북정상회담 때 거론 예정
“서울·평양 분산개최 방식 될 것”


도종환. [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평화체제 발전을 위해 2032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추진을 오는 3차 남북정상회담 때 북측에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중·일 스포츠장관회의 참석차 이날 일본을 방문한 도 장관은 도쿄 시내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공동개최는 서울과 평양에서 분산 개최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 장관은 “스포츠를 통해 동북아 평화가 지속되기를 바란다”면서 “공동개최가 성사된다면 동북아는 한 단계 높은 평화체제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 장관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남북단일팀 출전 종목을 확대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는 출전 직전에 단일팀을 구성해 논란이 많았으나, 앞으로는 선발 단계서부터 단일팀으로 출전해 시비 논란을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의 체육상을 만나 (단일팀 구성이) 가능한 종목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면서 “단일팀 구성에 대해선 북한이 더 적극적”이라고 귀띔했다. 또 2030년 월드컵과 관련, “중국이 유치를 준비하고 있는데, 남·북한, 일본과 공동 개최를 추진하는 것은 어떤지도 제안해볼 생각”고 밝혔다.

도 장관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남북 단일팀이 늘어날 경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일 가능성에 대해 “누가 올 지의 문제는 해당 국가가 정하는 것”이라면서 “지도자가 오는 것은 개최국의 지도자를 만나기 위해서가 아니라 선수단을 격려하러 오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도 장관은 또 북한예술단의 남한 공연 ‘가을이 왔다’의 진행 상황과 관련해 “개최 가능한 국내 공연장 현황을 조사했다. 일산, 광주, 인천 등 공연장에서 언제 공연이 가능한지 북측에 알려주었고 일정을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예술단의 봄 공연이 서울과 강릉에서 열렸으니 이번에도 서울과 지방에서 각각 1회 할까 한다”고 덧붙였다.

도 장관은 이날 오후 가오 즈단 중국 체육총국 부국장(차관급),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문부과학상과 잇따라 양자 회담을 했다. 13일엔 한·중·일 스포츠장관회담에 참석한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