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조지아주, 외국 기업유치 해 작년 2만7천개 일자리 창출

심재훈 기자
심재훈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3 16:00

외국 기업이 지난해 조지아주에서 2만 7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지아주 경제개발국은 작년 외국계 기업이 총 56억 6000만 달러를 투자해, 2만7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최근 밝혔다. 경제개발국은 ‘조지아 글로벌경제 아웃리치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이같은 투자유치 성과를 거두었다고 덧붙였다.

네이선 딜 주지사는 그동안 적극적인 외국기업 유치 정책을 추진해왔다. 조지아주의 법인세율은 6%지만, 주정부는 외국 기업들에 이보다 낮은 세율을 적용하거나 세금을 면제하는 등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제프 험프리스 조지아대(UGA) 교수(경제학)는 “재정적 인센티브 제공 등 조지아주의 기업친화적 정책과 외국계 기업의 투자 수요가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창출했고, 하츠필드 국제공항과 사바나 항구, 고속도로 등 물류 분야에서의 조지아주의 잇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제프 험프리스 교수는 또 애틀랜타의 노동력과 미 남동부 지역 소비자들의 소비성향도 투자유치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