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7°

2018.11.17(SAT)

Follow Us

조지아 공립대 등록금 동결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17 17:02

대학·대학원 학비 인상 안하기로
연방 세제개편, 주정부 세입 증가

17일 열린 조지아주 대학시스템 이사회 모습.

17일 열린 조지아주 대학시스템 이사회 모습.

조지아주 공립대학교의 가을학기 등록금이 동결된다.

조지아주 대학시스템(USG)은 17일 오후 열린 이사회 표결에서 대학과 대학원의 등록금을 인상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USG 이사회는 등록금을 2% 올리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번 동결 결정은 조지아 주정부의 교육예산이 대폭 증가한 데 따른 조치다.

주정부와 주의회는 작년 말 연방정부의 세제개편으로 예상 외 수익이 증가함에 따라 신회계연도의 주 교육예산을 24억3000만달러로 책정했다. 이는 올해보다 1억1500만달러 증가한 것이다.

스티브 링글리 UGS 회장은 최근 수 년간 등록금이 인상되면서 비판에 직면한 경험을 고려했다며 “대학과 대학교가 좀더 합리적이고 저렴한 비용으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둔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링글리 회장이 언급한 USG의 자체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6년까지 조지아 공립대학의 학비는 10년간 77%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USG 측은 그간의 학비 인상이 2000년대 들어서며 미국이 겪은 두 차례 극심한 불황 탓으로 돌렸다. 2000년 이후 2018년까지 주정부의 공립대학 예산은 47% 감소했다.

그러나 최근 6년 새 경기가 호전되면서 학생 한 명당 교육예산도 2012년 5500달러에서 신회계연도에는 7500달러로 증가했다는 게 USG 측의 분석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