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1°

2018.09.23(SUN)

Follow Us

한인 10명중 1명이 불체자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1/15 16:17

조지아 한인 1만2000명 추산, 국가별 4번째로 많아
귀넷 5000명 최다 밀집 …이주정책기관 조사결과

조지아 한인 10명 중 1명은 불법체류자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워싱턴 D.C.의 ‘이주정책기관’(Migration Policy Institute)은 15일 주별 불법체류 현황 및 추방유예해당자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기관에 따르면, 조지아주 한인 불법체류자는 1만 2000명으로 집계됐다. 한인인구를 10만명으로 가정하면, 10명중 1명은 불체자인 셈이다.

한인 불체자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곳은 귀넷카운티로 나타났다. 귀넷의 한인 불체자는 5000명으로, 전체 불체자의 8%를 차지했다. 풀턴카운티 한인불체자는 2000명으로 전체의 5%를 기록했다.

조지아주 한인 불체자 인구는 멕시코(23만3000명), 과테말라(3만2000명), 인도(1만2000명)에 이어 4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지아주의 전체 불체자 인구는 39만8000명의 3%에 해당되는 수치다.

보고서에 따르면 메트로애틀랜타 불법체류자는 18만 4000명이며, 이중 6만 8000여명이 ‘오바마 추방유예 행정명령’에 해당한다. 불체자가 가장 많이 밀집된 카운티는 7만1000명이 거주하는 귀넷카운티였다. 디캡 카운티가 4만2000명, 풀턴카운티 3만7000명, 캅카운티 3만400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번 보고서는 US센서스를 토대로 전국 94개 카운티를 선정해 진행됐다.

한편, 조지아 주민들의 절반 이상이 오바마 행정부의 불체자 구제 행정명령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결과가 나왔다. 지역신문 ‘애틀랜타저널’(AJC)이 지난 5~8일 조지아 주민 90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67%가 오바마 행정부의 행정명령에 찬성했다. 31%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였고, 2%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이 신문은 “전형적인 공화당 텃밭인 조지아주에서 이같은 결과는 이례적”이라고 평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