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1°

2018.09.24(MON)

Follow Us

“다민족 축구 대회로 업그레이드”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5/21 16:17

22회 교협회장배 유소년 축구대회 열려… 중국, 히스패닉계 팀 참가해 우승

<b>어? 공이 어디로 갔지?</b> <br>     <br>22회 유소년축구대회가 20일 스와니 피치트리리지 고교 운동장에서 열렸다. 대회에 참가한 유소년들이 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 권순우 기자<br>

어? 공이 어디로 갔지?

22회 유소년축구대회가 20일 스와니 피치트리리지 고교 운동장에서 열렸다. 대회에 참가한 유소년들이 볼을 다투고 있다. 사진= 권순우 기자

제22회 애틀랜타교회협의회장배(회장 송상철 목사) 유소년축구대회가 20일 스와니에 있는 피치트리 리지 고등학교 운동장에서 열렸다.

17개 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U10(4-5학년) 그룹에서는 히스패닉계 해븐게이트 교회가 우승을 차지했고, U6(K-1학년) 그룹에서는 중국팀 드래곤 파이어가 독보적인 기량을 선보이면서 우승했다. U8(2-3학년) 그룹에서는 새한장로교회가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는 예선리그를 마친 오후 늦게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결승전과 3~4위전을 승부차기로 대체해 참가자들과 학부모들에게 색다른 묘미를 선사했다.

대회를 주관한 애틀랜타 어린이 축구선교회 천경태 회장은 “유소년축구대회가 시작된 15년 간 연합, 한인, 새교회, 그리고 새한장로교회 등은 봄과 가을에 걸쳐 매년 3개월씩 유소년들을 위한 스포츠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유소년 전도와 선교의 열매를 맺어왔다”고 평가했다.

천 회장은 또 “올해부터는 다문화권으로 대회 규모를 확대하기 위해 히스패닉계 교회와 중국계 교회 팀을 초청해 경기를 치렀다. 다문화권과 함께하는 미니 월드컵도 계획 중”이라며 “장애인 선수들을 포용하며 장애인과 비장애인 함께하는 스포츠 문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의의를 밝혔다.

올해 대회 경기결과는 다음과 같다.
▶U6(k-1학년): 우승 드래곤 파이어(중국팀), 준우승 새교회, 3위 새한교회
▶U8(2-3학년): 우승 새한교회, 준우승 연합교회, 3위 새교회
▶U10(4-5학년): 우승 그레번 게이트 교회, 준우승 새한교회, 3위 연합교회
<b>불꽃슛을 받아라! 리틀 메시들의 향연</b> <br> <br>축구 꿈나무들이 20일 스와니 피치트리리지 고교 운동장에서 볼다툼을 하고 있다.

불꽃슛을 받아라! 리틀 메시들의 향연

축구 꿈나무들이 20일 스와니 피치트리리지 고교 운동장에서 볼다툼을 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