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4°

2018.09.22(SAT)

Follow Us

통보 의무 없어 뻥뚫린 재외국민 보호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17/11/2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1/20 18:21

한국인 85명 무더기 입국거부되는데
“가보니 아무도 없었다”는 총영사관


“가보니 아무도 없었다.”

애틀랜타 총영사관(총영사 김성진)의 사후약방문식 대응이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한국인 85명이 애틀랜타 공항에서 미국 입국을 거부당해 본국으로 강제 송환되는 전대미문의 사태가 벌어지는 동안 재외공관으로서 제대로 된 영사 서비스를 지원하지 못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한국인이 대거 미국 입국을 거부당한 것은 지난달 26일(델타항공은 지난달 12일) 미국 정부의 보안강화 조치가 전격 시행된 지 약 3주만에 일어난 것이어서 만만치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상당수가 노인인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들은 19일 오전 9시10분(미국 동부표준시)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하지만 입국이 거부됨에 따라 20일 오전 9시쯤 모두 귀국행 비행기에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작 한국 외교부의 애틀랜타 지역 관할기관인 애틀랜타 총영사관은 입국이 거부된 한국인들이 다시 비행기에 오를 때까지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부터 미국행 항공 탑승객을 상대로 한 한국 내 보안 인터뷰가 강화됐지만, 미국 내 공항에서 입국 거부시 탑승객의 국가로 자동 통보되는 장치는 아직 마련되지 않은 탓이다.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 관계자는 20일 본지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입국 거부자의 국가 또는 재외공관에 자동으로 알려주는 시스템은 마련돼 있지 않다”고 확인했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20일) 공항에 가니 한국 사람들은 모두 비행기에 오른 뒤였다”며 단 한 명의 입국 거부자도 만나지 못한 사실을 시인했다. 이 관계자는 재외공관이 처음 사태를 인지한 시점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이 관계자는 CBP 측과 면담한 뒤 거부된 방문자들은 전자 여행허가제(ESTA)를 통해 입국을 시도했지만, 관광 목적의 무비자 방문과 실제 입국 목적이 다르다는 이유로 입국을 거부당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했다.

또 한국 정부에 연락을 취해 입국 거부자들이 한국에 도착하는대로 애틀랜타 공항에서 부당한 대우를 당하지 않았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애틀랜타공항서 한국인 85명 입국 거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