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6°

2018.09.21(FRI)

Follow Us

‘벅헤드 공원’ 조성 계획 가시화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7/26 15:02

400번 고속도로 위 9에이커 규모…이르면 2018년 1월 개발 시작

벅헤드 시의 공원 조성 계획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

벅헤드 커뮤니티 개발 디스트릭트(BCID)는 26일 설계업체인 로저스 파트너스와 어번 디자이너스 등이 디자인한 벅헤드 공원과 보행 고가도로 개발 계획 및 조감도를 발표했다.

BCID에 따르면 이번 개발 계획은 약 2억 5000만달러가 투입되며, 이르면 2018년 초에 설계와 엔지니어링 작업을 시작해 2022년 완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BCID 이사회는 이날 표결을 거쳐 공원조성을 위한 타당성 검토 등 추가 조사를 위해 26만 2500달러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미 이 프로젝트를 위해 90만달러가 소요됐다. 또 오는 12월까지 공원이름을 짓고, 내년 1월께 실질적인 공사를 시작하기로 했다.

벅헤드 공원은 400번 고속도로 위에 조성되며, 피치트리 로드와 PATH 400을 따라 9에이커 규모로 조성된다. 마르타 벅헤드 역과 상업지구로 연결되는 이 공원은 연간 260만명의 방문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를 통해 연간 40억달러의 경제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BCID는 기대하고 있다.

이번 개발 계획을 두고 BCID 내부에서도 찬반이 오가고 있다. 애틀랜타 하워드 슉 시의원, 레녹스 스퀘어 로빈 수그스 대표 등 일부 관계자들은 “감당할 수 있는지 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공원을 만드는 구체적인 안건을 토론하고 있는 형국”이라면서 불만을 내비쳤다.

반면 BCID의 짐 듀릿 디렉터는 애틀랜타 비즈니스 크로니클과의 인터뷰에서 “발전한 대도시들은 늘 녹지공간이 조성되어 있다”면서 “애틀랜타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벅헤드는 주민 1인당 녹지공간이 애틀랜타에서 가장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원 및 보행고가 조성과 운영을 위한 비용문제가 개발계획을 현실화하는데 가장 걸림돌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벅헤드 공원의 유지비는 연간 170만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이와 관련, BCID는 마르타, 조지아주 교통부 등 여러 기관으로부터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료사진: 벅헤드 공원 조감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