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

2018.09.25(TUE)

Follow Us

"주말 한국학교 교사 전문성 부족" 10명 중 2.5명만 교원 자격증

김형재 기자
김형재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10/1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0/17 16:21

한국국회 제출 보고서에서 지적

미국 등 해외 동포사회가 자생적으로 운영하는 주말 한국학교(한글학교) 교원의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5일 한국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박주선 국회 부의장(국민의당)은 재외한국학교 교원 10명 중 7명이 교원자격증이 없는 비전문 교원이라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이 박 부의장에게 제출한 '재외한글학교 교원 현황'에 따르면 2017년 재외한글학교에 있는 총 1만5877명의 교원 중 비전문교원은 1만1948명으로 75.3%에 육박했다.

지역별로는 교원자격증을 취득하지 않은 비전문교사 비율은 중남미 80.4% (738명 중 593명) 북미 79.3%(9951 중 7896명) 아중동 73.9%(364명 중 269명) 유럽 71.5%(944명 중 675명) 대양주 69.8%(896명 중 625명) 러시아CIS 68.5%(648명 중 444명) 아주 61.9%(2336명 중 1446명) 순이었다.

박주선 부의장은 "재외 한글학교에서 교원자격증을 취득하지 못한 비전문교사 비율이 매우 높아 각 재외한글학교의 수업의 질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면서 "재외 한글학교 교사들이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재외동포재단이 현재 운영 중인 한글학교 교사 인증과정의 이수가능자 수를 늘리는 것은 물론 교육현장에 적용해야 하는 표준적인 지식과 정보들을 알리고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재단 측은 "2017년부터 '스터디 코리안넷' 웹사이트에서 시범운영 기간 동안 인증과정 이수를 통해 한글학교 교사 자질 향상 이수증 발급으로 재외동포재단에서 인증한 교사라는 사실을 입증하도록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A한국교육원(원장 오승걸)은 19일부터 11월 20일까지 '2017년 하반기 한국(한글)학교 교사연수'를 진행한다.

하반기 교사연수는 '일반연수과정과 초급.중급 심화과정'이다. 교사연수 지역은 3곳으로 LA한국교육원 토런스 조은한국학교 OC 사랑의 한국학교에서 각각 진행된다.

LA지역은 일반연수과정으로 '수준별 한국어 지도전략 AVID 응용 한국어 수업 시청각 자료를 활용한 프로젝트 한국어 수업 한국학교의 미래-차세대 교사 육성' 등으로 꾸려졌다.

토런스와 OC 지역 초급.중급 심화과정은 '한국어 교재 및 교육과정 21세기 테크놀로지 한국어 수업 한국어교재로 본 음식 이야기 중급반 부교재 개발' 수업이 포함됐다. 한국학교 교사연수는 무료(교재비 30달러 별도)로 남가주 한국학교 교사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오승걸 교육원장은 "남가주 지역은 미주에서 가장 많은 한국학교가 설립돼 있다. 지속적인 교사연수 등을 통해 전문성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글 한국학교 자발적 설치-정부 지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