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

2018.11.19(MON)

Follow Us

주택시장 살아난다, 각종 지표 '청신호'…연관 산업에도 파급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2/07/1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2/07/12 19:00

오랜 침체 끝에 주택시장 경기가 살아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2일 최근 각종 주택 관련 통계와 현장 취재를 토대로 미국의 주택 경기가 기지개를 켜고 있다고 보도했다.

부동산 전문 연구기관인 메트로스터디의 브래드 헌터 선임 연구원은 WP 인터뷰에서 “주택 시장에서 일자리가 다시 생기면 다른 곳에서 여러 개의 일자리가 동시에 생긴다”고 말했다. 집을 지으면 목재, 가구, 커튼, 카펫, 시멘트, 철근, 전기제품 등의 수요도 덩달아 늘어난다는 것이다.

또 이런 선순환이 지난 몇 년간 시장을 침체시킨 압류(foreclosure•대출금을 제때 갚지 못해 금융회사가 담보권을 행사하는 것)와 집값 하락의 악순환을 대체하게 된다.

미국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최근 월별 주택 착공 건수는 70만건 이상으로 전년 대비 30% 가까이 늘었다. 주택 경기의 선행 지표인 건축 허가 건수도 지난 5월 78만건으로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미주택건설협회(NAHB)에 따르면 주택 시장의 체감 경기를 나타내는 6월 주택시장지수도 29로 전달보다 1포인트 상승하면서 2007년 5월 이후 5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