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지난해 주택담보대출…16년만에 최저 기록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2/09/2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2/09/20 17:51

미국의 지난해 주택담보대출(모기지)이 1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19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7천600개 모기지 기관이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주택담보대출은 710만 건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보다 10% 낮은 수준으로 1995년의 620만 건 이후 최저치다.

WSJ는 주택시장 침체로 대출 수요가 줄었고 대출 기준이 엄격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주택 구입용 모기지 대출은 전년보다 5%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재융자는 13% 줄었다.

특히 주택 거품 붕괴 충격이 컸던 지역의 주택 구입용 모기지 감소세가 그렇지 않은 곳보다 컸다고 WSJ는 전했다.

WSJ는 하지만 올해 들어 부동산 투자자 등이 압류 주택 등을 사면서 주택 수요가 향상되고 있으며 연준이 지난주 매월 400억 달러 어치의 모기지담보부증권(MBS)을 매입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당국도 주택시장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엄격해진 모기지 심사 기준이 이런 노력에 장애가 될 수 있다고 WSJ는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