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

2018.11.12(MON)

Follow Us

7월 시카고 주택차압 9년만에 최저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8/20 16:35

작년 동기 대비 20% 감소

시카고의 지난 7월 주택차압율이 9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앙일보 DB]<br>

시카고의 지난 7월 주택차압율이 9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앙일보 DB]


시카고의 지난 7월 주택차압율이 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0일 비즈니스 전문매체인 크레인스에 따르면 지난 7월 시카고에서 차압 통지를 받은 주택은 총 1,800채로 2006년 2월 1,443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온라인 부동산 전문 매체인 리얼티 트랙(Realty Track)을 인용, 보도했다.

7월 차압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20%가 감소한 것이며 차압율이 가장 높았던 지난 2009년 10월 총 차압건수의 15%에 불과하다.

전국적으로는 지난 7월 주택 차압율이 전년 동기 대비 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카고의 경우 7월 주택차압율이 전국 평균 보다 많이 떨어진 몇 안 되는 주요 대도시 중 하나다. 시카고 외에 7월 차압율이 지난해 대비 대폭 감소한 지역은 휴스톤과 피닉스로 각각 33%와 23%가 하락했다.

그러나 시카고의 경우 전체 주택수 대비 차압 주택수의 비율은 다소 높은 편이다. 시카고는 주택 586채당 1채 골로 차압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은 1,057대당 1채 비율이다. 박웅진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