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9°

2018.09.25(TUE)

Follow Us

시카고 교외 선착장서 레저용 보트 폭발, 2명 사상

김 현
김 현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11 21:11

미국 시카고 인근 윌멧 항구 사고 현장 [시카고 트리뷴]

미국 시카고 인근 윌멧 항구 사고 현장 [시카고 트리뷴]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인근 미시간호변 선착장에서 레저용 보트가 폭발해 60대 남성이 숨지고 또다른 1명이 부상했다.

1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8시께 시카고 북부 교외도시 윌멧 항구 내 '셰리단 쇼어 요트 클럽' 선착장에서 발생했다.

윌멧 시 소방구조당국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해보니 연료 주입 전용 도크에 매여있던 9.7m 길이의 레저용 보트가 화염에 휩싸여 있었다"며 화재 발생 시 보트가 주유 중이었던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선실 내에서 60대 남성의 시신을 발견했고, 갑판 위에 있던 또다른 남성은 구조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부연했다.

사망자 신원은 시카고 북서 교외도시 알링턴하이츠 주민 미첼 스로카(67)로 확인됐으며, 부상자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사설 구조업체가 불 탄 보트를 물 위로 끌어올린 상태이며, 경찰은 폭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인근 주택 거주자들은 "폭발음과 함께 집안 벽면의 액자들이 흔들렸다"고 증언했다.

벤 워즈니 윌멧 소방국장은 "선착장에서 종종 화재 사고가 발생하지만, 레저용 보트가 이 정도 규모로 폭발한 사고는 지금껏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조사 결과로 미뤄볼 때 폭발의 직접적 원인은 주유 시설이 아닌 보트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