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8°

2018.09.24(MON)

Follow Us

‘아! 0.01초’ 차민규, 빙속 남자 500m 은메달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19 09:05

올림픽 타이기록 작성하고도 로렌첸에게 0.01초 뒤져
‘강팀 연파’ 여자컬링, 단독 1위 올랐다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차민규가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19일 오후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대한민국 차민규가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br>사진설명(컬링)=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예선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한국 김영미의 투구를 김선영과 김경애가 스위핑하고 있다.


사진설명(컬링)=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예선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한국 김영미의 투구를 김선영과 김경애가 스위핑하고 있다.

‘아! 0.01초’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다크호스’ 차민규(동두천시청)가 2018 평창겨울올림픽 남자 500m에서 0.01초 차로 금메달을 놓쳤다.
차민규는 19일(한국시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단판 레이스에서 34초42를 기록, 노르웨이의 호바르 로렌첸(34초41)에 간발의 차로 밀려 은메달을 차지했다. 3위는 중국의 가오팅위(34초65)에게 돌아갔다.
14조 아웃코스에서 레이스를 펼친 차민규는 출발 총성과 함께 힘차게 출발해 첫 100m를 9초63으로 주파했다.
초반 100m 기록은 그리 좋지 않았지만, 뒷심이 좋은 차민규는 힘차게 얼음을 지치면서 스피드를 끌어올렸고 나머지 400m를 24초79에 끊으면서 34초42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차민규의 기록은 200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작성된 기존 올림픽 기록과 타이다.
특히 이날 차민규의 기록은 지난해 12월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500m에서 작성한 자신의 시즌 최고기록인 34초31에 육박하는 좋은 기록이었다.
차민규에 뒤를 이어 16조에서 경기를 치른 로렌첸은 초반 100m를 차민규보다 느린 9초74로 뛰었지만, 나머지 400m를 24초67에 주파하면서 0.01초 차로 금메달의 영광을 차지했다.
한편 13조 인코스에서 레이스를 펼친 김준호(한국체대)는 스타트 초반 중심이 흔들리는 악재에도 100m 9초68로 통과하며 선전했지만 35초01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11조에서 출발한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모태범(대한항공)은 초반 100m에서 9초61을 기록하고 막판 스퍼트에 나섰지만 35초15에 그쳐 16위를 차지했다.
한편, ‘강팀 킬러’ 여자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단독 1위에 등극, 메달 기대감을 높였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9일 오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6차전에서 스웨덴(스킵 안나 하셀보리)을 7-6으로 제압했다.
스웨덴은 세계랭킹은 5위지만 이번 올림픽 예선 1∼5차전에서 한 번도 지지 않고 단독 1위를 질주하던 강팀이다.
이 승리로 한국은 예선전적 5승 1패를 기록, 스웨덴과 공동 1위로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스웨덴전으로 이날 일정을 마감했지만, 스웨덴은 이날 오후 일본에도 5-4로 패배해 2연패를 당하면서 선두 자리를 내줬다.
한국이 5승 1패로 단독 1위에 올랐고, 일본과 스웨덴이 5승 2패로 공동 2위가 됐다. 영국과 미국이 4승 3패 공동 4위로 뒤를 쫓고 있다.
대표팀의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은 물론, 한국 컬링 역사상 최초의 메달 기대감도 커졌다.
컬링 10개 참가국은 예선에서 한 차례씩 맞붙고 상위 4위에 들어야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1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라가면 4위와 결승행을 겨룰 수 있어 메달 사냥에 더 유리하다.
세계랭킹 8위인 한국은 세계랭킹 1위 캐나다와 2위 스위스, 4위 영국, 2017겨울아시안게임 금메달 중국(세계랭킹 10위)에 이어 스웨덴까지 잡아내며 강팀에 강한 면모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
한국은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은정 순으로 각각 2개의 스톤을 던지며 스웨덴을 무너뜨렸다.
한국은 1엔드, 득점에 유리한 후공을 잡았으나 잔 실수에 발목을 잡혀 1점을 내줬다. 선공 팀이 득점하는 ‘스틸’을 당한 것이다.
그러나 한국은 2엔드 1점 만회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3엔드는 어느 팀도 득점하지 못했다. 후공인 스웨덴이 다음 엔드에도 후공을 이어가려고 일부러 무득점을 만드는 '블랭크 엔드' 작전을 썼다.
한국은 4엔드 2점을 스틸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한국은 마지막 스톤으로 중앙에 두 자리를 차지했지만, 여전히 스웨덴 스톤 세 개가 하우스 안에 있어 대량 실점 가능성이 있었다. 그러나 스웨덴이 마지막 샷을 너무 약하게 던져 한국에 2점을 헌납했다.
5엔드는 스웨덴이 1득점 했지만, 6엔드 한국이 2점 다시 달아났다.
잇단 샷 실수에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지만, 김경애의 더블 테이크 아웃(스톤 하나로 상대 스톤 두 개 쳐내기)으로 분위기가 살아나 5-2로 앞서게 됐다.
7엔드 1점만 내준 한국은 8엔드 또 2점을 따냈다. 스웨덴은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에 한 참 못 미치는 거리에 놓는 실수를 하며 크게 흔들렸다.
스웨덴은 9엔드에야 2점 따라오고 10엔드에도 1점 스틸했지만, 경기는 한국이 앞선 채 끝났다.
한국은 이번 올림픽에서 스웨덴에 승리한 첫 팀이 됐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