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

2018.11.19(MON)

Follow Us

윌로우 크릭 하이벨스 목사 새 성추행 의혹 “끔찍하다”

도태환
도태환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06 12:51

NYT 보도 후 후임 목사 전격 사임

윌로우 크릭교회 설립자 빌 하이벨스 목사(왼쪽)와 그의 성추행 의혹을 이유로 사임한 이 교회 스티브 카터 교육목사.

윌로우 크릭교회 설립자 빌 하이벨스 목사(왼쪽)와 그의 성추행 의혹을 이유로 사임한 이 교회 스티브 카터 교육목사.

시카고 지역 한인들도 다수 출석하고 있는 대형교회 윌로우 크릭 커뮤니티 교회의 스티브 카터 교육목사가 지난 5일 전격 사임했다.

이 교회의 설립자 빌 하이벨스 목사의 새로운 성추행 의혹에 대한 뉴욕타임스의 기사가 나온 직후 카터 목사는 자신의 블로그에 즉각 사임한다는 글을 올렸다. 지난 4월 하이벨스 목사의 뒤를 이어 교육목사를 맡은 지 4개월 만이다.

카터 목사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하이벨스 목사의 성추행 의혹이 “끔찍한 일”이라고 썼다. 그는 자신이 몇 주 전부터 사임의사를 밝혔지만 교회 측의 요청으로 공식발표를 미뤄왔으나 교회의 하이벨스 목사 성추행 의혹을 처리하는 방식에 동의할 수 없었고 또 양심상 교육목사로서 여러분 앞에 설 수 없어 즉시 사임하기로 결심했다고 적었다.

그는 자신이 “교회의 장로들과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눈 결과 교회가 올바른 방향으로 나가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근본적인 차이가 있었으며 비록 그 차이가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를 의미하는 건 아니지만 나는 내가 믿는 신앙의 길을 따라야 한다”고 윌로우 크릭교회와의 결별을 밝혔다.

빌 하이벨스 목사의 성추행 의혹은 지난 3월 시카고 트리뷴이 맨 처음 제기했었다. 당시 트리뷴은 하이벨스 목사가 여성 신도들과 부적절한 행위를 해온 의혹을 제기했고 교회 측은 이를 부인했다. 얼마 후 하이벨스 목사가 은퇴를 선언하고 자신의 후임으로 설교목사와 교육 목사를 지명하는 절차를 밟았다.

이번 카터 목사 사임의 촉매가 된 뉴욕타임스의 폭로성 기사는 하이벨스 목사가 1980년대 2년에 걸쳐 자신의 수석보좌역인 팻 바로노우스키를 성추행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하이벨스 목사는 뉴욕타임스에 이메일을 띄워 이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영적 조언자로도 잘 알려진 하이벨스 목사는 윌로우 크릭교회를 설립해 42년간 이끌어 오면서 매주 2만 명 이상의 교인이 출석하는 미국에서 다섯손가락 안에 꼽히는 대형교회로 성장시켰다. 시카고 북서부 교외 사우스 배링턴을 중심으로 시카고, 링컨샤이어, 위튼, 크리스탈 레이크, 글렌뷰에 교회를 두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