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11.16(FRI)

Follow Us

[이종은 박사의 정신건강 칼럼] ADHD와 수행기능부족장애 차이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30 14:30

간혹 상담소에 오시는 부모들이 자녀의 ADHD(주의력결핍장애)를 의심하고 오지만, 그 원인이 ADHD라기 보다 수행기능부족(Executive Function Skill Deficit, 이하 EFSD)으로 인한 어려움인 경우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실제로 두 증상 무도 두뇌수행기능의 문제로 상당히 유사한 증상을 보이지만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

EFSD는 두뇌 각 영역 발달속도가 또래 아이들보다 느림으로써 수행기능을 담당하는 뇌의 기능발달이 취약하거나 결함이 생겨 학습부진, 조직화와 자기조절의 어려움 등 일상 생활에 부정적 결과를 야기하는 현상이다. 이로 인해 EFSD를 가진 아이는 친구를 사귀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지만 융통성 부족으로 자신만의 방식을 고집해 대인관계를 어렵게 만들고, 매일 조금씩 해서 끝내도 되는 과제를 한꺼번에 하려 했다가도 집중을 지속하지 못하며, 과다한 노력이 요구되는 과업을 견디지 못하고 주변의 작은 자극에도 쉽게 산만해져 버리고, 또 어떠한 일을 하다가 다른 일로 전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곤 한다. 하지만 ADHD와 확연히 다른 점은 충동성이나 과다 행동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반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ADHD(주의력결핍장애)는 두뇌에 생긴 신경전달물질을 적정수준으로 조절하는 부분에 문제가 생겨 집중이 어렵고 기억에 문제가 생기고 또 조직화 혹은 자기 통제에 어려움을 겪는 현상이다. 따라서 ADHD를 가진 아이는 충동성과 감정조절의 어려움으로 인해 친구를 사귀는 것 자체가 어려울 뿐 아니라 그 관계를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이는 주위 어른들로부터 잦은 지적과 부정적 피드백을 받게 돼 낮은 자존감으로 이어지고 전반적인 대인관계에 있어 큰 어려움을 겪는다. 하지만 신경전달물질을 조절하는 것을 돕는 약물을 사용하면 증상이 몰라보게 나아지기도 한다.

결론적으로 ADHD로 진단되면 모두 EFSD 증상을 동반하고 있는 반면, EFSD 증상이 있는 경우는 ADHD가 아닐 수도 있으므로 ‘EFSD 증상이 있는 아이를 ADHD가 있다’고 단정지으면 안 될 문제다. 또한 EFSD 증상은 수행기능의 발달부족으로 인한 기능상 문제일 뿐 장애는 아니다.

모든 사람은 두뇌가 각기 다른 비율로 장기간에 걸쳐 성장 발달해 약 30세 정도에 완성된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부모들은 아이의 학교 및 사회생활에서 현재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놓치기 쉽고, 이러한 이유로 남보다 뒤처져 영향을 받게 되면 안타깝게도 아이가 타고난 최고 가능성을 발휘하지 못하게 되는 결과를 낳는다.

만약 아이가 EFSD 증상을 보인다면, 뇌는 사용할수록 개발·발달한다는 뇌의 가소성 원칙에 따른다면 분명 꾸준한 훈련은 뒤처진 수행기능을 따라잡게 도움을 줄 수 있으므로 관심과 노력으로 이를 개선할 수 있다. 다음 칼럼에서는 이러한 뒤처진 수행기능을 일상의 패턴에서 발달시킬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기로 한다.

▷문의: 703-761-2225, counseling@fccgw.org

관련기사 이종은 박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