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7°

2018.11.17(SAT)

Follow Us

한인정치력 결집 대규모 집회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7/22 16:08

29~31일 VA·DC서…10개 지역 시민단체 참석

HR1812 통과 로비도…상하원 외교위원장 기조연설
홍일송 미주총연 부회장,  황원균 대회장(왼쪽부터) 등이 22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한인 정치력 결집을 통한 활동방안을 논의하고 있다.<br>

홍일송 미주총연 부회장, 황원균 대회장(왼쪽부터) 등이 22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한인 정치력 결집을 통한 활동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인정치력 신장을 논의하고 한국인 전문직비자 쿼터 통과 로비를 벌이는 한인들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한인단체들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9일(화)부터 31일(목)까지 워싱턴DC와 버지니아에서 ‘미주한인 풀뿌리활동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미주한인회총연합회(총회장 이정순)와 HR121(종군 위안부 결의안) 연대, HR1812(한국인전문직비자쿼터 법안) 연대가 공동주최하고 시민참여연대가 주관하는 이번 컨퍼런스에는 워싱턴과 뉴욕, LA 등 10여개 지역의 시민단체 관계자 200여명이 참여한다.

컨퍼런스는 첫날인 29일 타이슨스코너 웨스틴호텔에서 개막, 미주지역 풀뿌리 활동 소개와 정치인 로비 가이드 세미나가 열린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30일에는 하원 레이번빌딩에서 HR 1812(한국과 동반자 법안, Partner with Korea Act) 관련 세미나도 열 계획이다.

지난해 4월 이 법안을 발의한 코리아코커스 공동의장인 공화당 피터 로스캄(일리노이) 의원이 세미나에 직접 참석, 브리핑을 한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이후 10인 1조로 의원 사무실을 일일이 방문, 법안 통과를 위한 로비를 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에는 DC 하얏트 리전시 캐피털힐 호텔에서 종군위안부 결의안 하원통과 7주년 기념식을 겸한 만찬을 갖는다.

로버트 메넨데즈 상원 외교위원장과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안호영 주미대사가 참석, 기조연설을 한다.

이 자리에는 위안부피해자인 이옥선·강일출 할머니가 참석, 당시의 참상을 증언한다.

주최측은 상하원 의원 30명의 참석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2일 현재 의원 18명이 참석의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회장을 맡은 황원균 민주평통워싱턴협의회장과 준비위원장인 홍일송 미주총연 부회장은 “이제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정치력 결집에 나서자”며 한인들의 컨퍼런스 참여를 호소했다.

한편 컨퍼런스 만찬 참가비는 200달러부터 1만 달러까지 다양하다. 첫날 세미나와 의회 로비 활동에는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문의: 718-961-4117, info@kace.org

박성균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