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5°

2018.11.18(SUN)

Follow Us

“대한독립 만세!” 워싱턴한인들 광복절 경축식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14 08:55

워싱턴한인연합회 주최·주미대사관 후원

워싱턴한인들이 13일 쉐라톤타이슨스코너 호텔에서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다.

워싱턴한인연합회(회장 김영천)가 주최하고 주미대사관이 후원한 제73주년 8·15 광복절 경축식에서 한인 인사들과 미국 정치인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민국의 독립을 기념했다. 행사는 케니 백 색소폰 연주자와 신윤수 테너의 연주, 기수단 입장, 국민의례, 개회기도, 광복절 영상 시청, 축사 순으로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 축사를 대독한 김동기 워싱턴총영사는 “애국선열들의 희생으로 민주화와 경제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며 “나라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독립운동가들을 기억하자”고 말했다. 김영천 한인연합회장은 “애국선열이 아니었으면 이 자리에 우리가 있을 수 없었다”며 “일제의 수탈 속에서도 광복의 희망을 잃지 않은 애국지사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심훈 선생의 ‘그날이 오면’을 낭독했다. 김인덕 메릴랜드총한인회장은 “애국선열들을 기억하면서 이민생활 속에서 민족의 번영을 위해 힘쓰자”고 말했다.

패트 헤리티 슈퍼바이저, 바바라 컴스탁 의원, 김영천 한인연합회장

패트 헤리티 슈퍼바이저, 바바라 컴스탁 의원, 김영천 한인연합회장

바바라컴스탁 버지니아주 연방 하원의원은 “한국에 방문했을 때 DMZ를 방문하고, 발전된 도시를 보면서 인상적이었고, 하루 빨리 통일이 되기를 바란다”며 “미국에 이민 온 한인들이 계속 교육과 의학, 문화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잔 리 메릴랜드주 상원의원은 “일제의 압박 속에서 희생하며 나라를 구한 영웅들을 생각하고 감사를 표한다”며 “코리안아메리칸 커뮤니티가 지속적으로 메릴랜드 등 미국사회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크김 버지니아주 하원의원은 “8월 15일은 미국이 일본에 승리한 뜻깊은 날이기도 하다”며 “한국 애국지사들의 노력과 함께 미국의 공로가 있었음을 기억하자”고 말했다. 패트 헤리티 페어팩스카운티 스프링필드 슈퍼바이저는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라며 “페어팩스카운티 교육과 경제에 기여하고 있는 한인이민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광복절 노래를 부른 뒤 만세삼창을 했다. 수지 토마스 라인 댄스와 왕후 체육관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이 이어졌다.
왕후 체육관 태권도 시범단

왕후 체육관 태권도 시범단

태권도인들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김인덕 메릴랜드 총한인회장(왼쪽)과 김영천 회장(오른쪽에서 2번째), 김동기 총영사(오른쪽)

태권도인들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김인덕 메릴랜드 총한인회장(왼쪽)과 김영천 회장(오른쪽에서 2번째), 김동기 총영사(오른쪽)

수지토마스 라인댄스

수지토마스 라인댄스



관련기사 제73주년 8·15 광복절 경축식 세계 한국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