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8°

2018.11.17(SAT)

Follow Us

‘원 드림 원 코리아’ 축제팀 도착…15일 워싱턴 DC 링컨 메모리얼서 공연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8/14 07:30

새시대 통일노래…가수 양파·나윤권 등

광복 70주년을 맞아 15일(토) 워싱턴 DC 링컨 메모리얼에서 개최될 ‘원 드림 원 코리아 축제’ 공연팀이 13일 워싱턴에 도착했다.

새시대 통일의 노래 ‘원 드림 원 코리아’를 작곡한 김형석 음악총감독을 비롯, 곡 녹음에 참여한 가수 양파, 나윤권씨 등 일행은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미주 공동대표 김영준)과 만나 본격적인 공연 준비에 돌입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현직 가수 40여팀이 제작에 참여한 곡 ‘원 드림 원 코리아’공연에는 워싱턴 여성회 회원 등 한인 20여명, 흑인 교회를 중심으로 한 미국인 80여명으로 구성된 연합합창단이 참여한다.

이 밖에도 워싱턴 소리청(단장 김은수), 뉴욕 사물놀이팀 등이 출연해 통일 염원의 뜻을 담은 공연을 펼친다.

원코리아 연합(공동의장 류재풍 박사·존 딕슨)이 주최하는 이번 축제는 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 SBS 다큐멘터리 팀 등이 후원에 나선다. 행사에선 남북통일 선언문 발표, 통일노래 발표, 6.25 전쟁 사진전 등이 열릴 계획이다.

가수 양파씨는 “한국에 사는 이들도 쉽게 만들 수 없는 움직임을 해외 한인들이 해냈다는 점에 매우 감동을 받았다”며 “미주 한인들의 결속력이 만들어낸 뜻깊은 행사에 참여해 통일을 노래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유현지 기자
yoo.hyunji@koreadaily.com

관련기사 일본 전쟁하는 나라 시도 아베- 경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