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윤창중 성추행 사건 공소시효 만료

박세용 기자
박세용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5/24 07:48

한국과 미국 한인사회에서 큰 물의를 빚었던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이 지난 7일을 기해 공소시효 만료로 종료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013년 5월7일 박근혜 대통령의 워싱턴 DC 순방중, W호텔에서 한국문화원 인턴으로 일하던 1.5세 20대 한인 여성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성추행 혐의를 받았다.

문화원 직원의 신고를 접수한 워싱턴DC 메트로경찰국은 경범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했다. 그러나 사건을 경범죄로 분류해 공소시효를 3년으로 책정했던 DC 검찰은 윤 전 대변인에 대한 체포는 물론 소환조사도 하지 않아 수사의지 여부에 대한 의혹이 일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국의 한 언론사는 지난 23일 “윤 전 대변인 측에서 대통령 방미 수행 중 벌어진 사건이라며 ‘공식적 면책특권’을 요구했고, 워싱턴DC 검찰이 이를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편 윤 전 대변인은 당시 “문화적 차이로 가이드의 허리를 한번 ‘툭’ 쳤을 뿐 성적의도는 없었다”고 변명했지만,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은 그가 피해 인턴의 엉덩이를 만졌다고 인정했다는 내용의 진술서를 공개했다.

관련기사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 성추행 전격 경질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