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2°

2018.11.14(WED)

Follow Us

우드워드 신간에 당사자들 잇단 반박

[LA중앙일보] 발행 2018/09/12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9/11 19:13

게리 콘 "책이 부정확하다"
포터 전 비서관도 "오해 소지"

한미자유무역협정(FTA) 폐기를 막기 위해 백악관 참모들이 관련 서한을 빼돌렸다는 내용 등이 담긴 밥 우드워드의 신간에 대해 당사자들이 잇따라 반박 성명을 내고 있다.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1일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 보낸 짧은 성명에서 "이 책은 백악관에서의 내 경험을 정확히 묘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콘 전 위원장은 구체적으로 책의 어떤 부분이 부정확하다는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은 채 "난 트럼프 행정부에서 봉사한 것이 자랑스럽고, 대통령과 그의 경제 어젠다를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콘은 우드워드가 이날 출간한 저서 '공포:백악관 안의 트럼프'에서 프롤로그부터 중요 인물로 등장한다. 책에는 그가 트럼프 대통령이 충동적으로 한미FTA 폐기라는 결정을 내리는 것을 필사적으로 막기 위해 대통령의 책상에서 관련 서한을 빼돌렸다는 내용 등이 나와 파문이 일었다.

우드워드의 저서에서 콘 전 위원장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FTA 폐기 시도 저지에 힘을 보탠 인물로 등장하는 롭 포터 전 백악관 선임비서관도 이날 성명을 내 해명을 시도했다.

포터 전 비서관은 우드워드의 저서 내용이 "선별적이고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대통령의 서명을 막기 위해 대통령 책상에서 서류들을 '빼돌렸다'는 의견은 백악관 서류 검토 프로세스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오해한 데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블룸버그통신은 포터 전 비서관 역시 성명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인지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전직 참모들의 잇따른 성명이 트럼프 대통령을 '달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의 성명에 정말 감사하다"며 "그 책은 픽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AP통신은 우드워드의 저서가 11일 판매 시작 전부터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출판사 측은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총 100만 부를 인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