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2°

2018.11.20(TUE)

Follow Us

[과학 이야기] 호모 에렉투스, 게으름 탓에 멸종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7 스포츠 21면 기사입력 2018/08/26 18:21

호모 에렉투스는 게으르고 기껏해야 하루 앞만 내다보는 계획의 부재로 멸종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모 에렉투스는 나무 위 생활을 접고 두 발을 땅에 딛고 걷게 된 직립원인(直立猿人)으로, 160만 년 전부터 25만 년 전까지 전 세계적으로 분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이견에도 통상 호모사피엔스의 직계조상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호주국립대학(ANU) 연구팀은 사우디아라비아 사파카흐 지역에서 발견된 고고학적인 발굴 결과를 토대로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호주 ABC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호모 에렉투스는 다른 인류와 달리 살아가는 데 최소한의 것만을 하는 경향이 있었다. 도구를 만드는 데나 필요한 재원을 모집하는 데 최소한의 노력만을 기울였다는 것이다.

이런 점은 양질의 물품을 얻기 위해 산을 오르거나 수십 ㎞이상 힘들여 물건들을 옮기는 호모 사피엔스나 네안데르탈인들과는 다른 점이었다. 또 호모 에렉투스는 단 하나의 평범한 도구를 거의 모든 용도에 썼고, 그것도 그들이 머무는 곳의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것들을 이용했다.

연구를 이끈 세리 십튼 박사는 "그들은 더 멀리에 좋은 것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하지만 '귀찮게 뭐하러 그래?'라고 생각한 듯하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