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17(Thu)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 이어져

[LA중앙일보] 발행 2019/08/28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8/27 18:20

20개 대도시 2.1% 올라

주택가격의 상승세 둔화가 지속되고 있다.

27일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6월 주택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 전년 대비로는 3.1% 상승했다.

지난해 11월 전년 대비 5.2%, 12월 4.7%, 지난 1월 4.2%, 2월 4.0%, 3월 3.7%, 4월 3.5%, 5월 3.4% 상승과 비교할 때 상승 탄력이 줄어드는 추세다.

6월 20개 대도시 주택가격은 전월비 0.3% 상승해 5개월 연속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2.1% 높아졌다.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은 15개월 연속 둔화했다. 시장 예상치는 2.4% 성장이었다.

20개 대도시 주택가격은 지난해 9월 5.2%, 10월 5.0% 등 5%를 웃돌았지만, 11월과 12월에 연속 4%대로 내려왔고, 1월에는 3%대에 진입했다. 2월에는 3.0%, 3월에는 2.6%, 4월에는 2.5%, 5월에는 2.4% 상승했다.

6월 10대 도시 주택가격은 전월비 0.2% 올랐고, 전년비 1.8% 높아졌다. 10대 도시 주택가격 역시 10월 4.7%, 11월의 4.3%, 12월의 3.8%, 1월 3.1%, 2월 2.6%, 3월 2.2%, 4월 2.3%. 5월 2.2%에서 계속 낮아지는 추세다. 지난해 초만 해도 6% 이상 성장했던 주택가격 상승률은 지난해 연말로 갈수록 현저하게 둔화했고, 이런 흐름은 올해 초에도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값비싼 서부의 둔화가 두드러졌다.

6월 피닉스가 연율로 5.8% 올랐다. 라스베이거스는 5.5%, 탬파가 4.7%로 뒤를 이었다. 20개 도시 중 6개 도시가 작년 동기 대비로 5월보다 가격이 올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