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0.6°

2018.11.15(THU)

Follow Us

[한국 은퇴] 재산 장자 상속은 '옛말'…60% "모든 자녀에 골고루"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1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6/10 11:47

65세 이상 노인 약 10명 중 6명은 재산을 아들, 딸 구별없이 모든 자녀에게 골고루 나눠주겠다는 뜻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을 위해 쓰겠다는 노인도 10명 가운데 2명에 가까웠다.

장남에게만 유산을 주겠다는 노인은 거의 없었다. 장자 상속은 이제 옛말이 됐으며 자녀 균등 배분이 일반적인 상속 유형으로 자리잡고 있는 셈이다.

보건복지부의 '2017년 노인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바람직한 재산처리방식'에 대해 노인의 59.5%는 '자녀에게 고루 나눠주겠다'고 답했다. '자신(배우자 포함)을 위해 쓰겠다'는 응답도 17.3%에 달했다. '장남에게 더 많이 주겠다'(9%)거나 '장남에게만 주겠다'(2%)는 대답은 비교적 적었다.

6.1%는 '경제적 사정이 나쁜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주겠다'고 했으며, 3.5%는 '효도한 자녀에게 재산을 상속하겠다"고 했다. '사회 환원'의 뜻을 가진 노인도 2.6%로 소수에 그쳤다.

'장남에게 더 많이 물려준다'는 노인의 응답 비율을 거주지역별로 보면 농촌지역이 11.4%로, 도시지역 7.9%보다 많았다. '자신(배우자)을 위해 사용한다'는 응답을 성별로 보면 남자 19.1%로 여자 15.9%보다 높았다.

관련기사 시니어 소셜연금 사회복지 건강정보-6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