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8°

2018.09.22(SAT)

Follow Us

'승장' 김학범, 도쿄 올림픽도 맡는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4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9/03 20:45

대한축구협 "아시안게임 우승으로 지도력 입증"

김학범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왼쪽)이 3일 귀국 환영식에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오른쪽) 옆에서 오른손을 들며 환호에 답례하고 있다. [OSEN]

김학범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왼쪽)이 3일 귀국 환영식에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오른쪽) 옆에서 오른손을 들며 환호에 답례하고 있다. [OSEN]

2018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2연패를 일군 김학범 23세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사령탑을 맡게 됐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3일 "김감독이 아시안게임 우승을 이룬만큼 2년뒤 올림픽까지 대표팀을 맡게 된다"라고 재신임을 나타냈다. 지난 2월 아시안게임 사령탑에 선임된 김감독은 "아시안게임 우승에 직을 걸겠다'고 선언한바 있다.

결승에서 일본을 2-1로 꺾고 대회 2연패 목표를 달성한 김감독에 대해 축구협회는 "감독 선임위원회가 평가를 진행하겠지만 김 감독이 올림픽까지 U-23 팀을 지휘하는데 장애물이 없다"며 "올림픽에서도 메달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은 홍명보 감독이 이끈 2012년 런던 올림픽때 일본을 물리치고 유일하게 동메달을 따냈다.

관련기사 AG-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선수단-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