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1°

2018.09.24(MON)

Follow Us

코피 아난 전 UN 사무총장 별세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0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8/19 19:27

30여 년간 UN에서 잔뼈
흑인으로는 첫 사무총장
2001년 노벨평화상 수상

코피 아난(사진) 전 UN 사무총장이 8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코피 아난 전 UN 사무총장은 1938년 당시 영국 식민지였던 아프리카 가나의 쿠마시 근처 벡와이에서 쌍둥이로 출생했다. 아버지는 명문가 'Fante'족 세습추장으로 유나이티드 아프리카 회사의 지역관리자와 아샨티 지방의 선거직 최고책임자를 역임한 정치가였다.

미국 미네소타 세인트폴 메컬레스터대학과 스위스 제네바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코피 아난은 세계보건기구, WHO 행정관과 재정담당관, 가나 관광공사 전무이사, 제네바 국제연합 난민구제위원회 고등판무관, UN 재정부 예산담당관, UN 사무국 사무차장 등을 지냈다.

별명이 'UN 터줏대감'일 정도로 코피 아난은 30여 년간 UN에서 잔뼈가 굵었던 'Mr. UN'이었다. 국제기구 운영능력이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특히 코피 아난 전 UN 사무총장은 '인도주의적 개입'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국제사회에 확립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는 주권국가가 자국민을 보호하는데 실패할 경우, 국제사회가 방관하지 않고 인도주의적인 간섭에 나설 수 있다는 UN의 국제기구로서의 책임 의식을 과감히 선포한 것이다.

코피 아난 전 UN 사무총장은 세계 평화의 정착과 국제적 난제들의 해결을 위해 평생에 걸쳐서 노력한 공로로 2001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