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3.9°

2018.11.17(SAT)

Follow Us

네덜란드서 아동 성폭행ㆍ살해…20년 만에 스페인서 붙잡혔다

이민정 기자
이민정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8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8/08/27 18:58

DNA 대조만 무려 1만5000명

네덜란드에서 20년 간 잡히지 않았던 용의자가 한 시민의 제보로 경찰에 체포됐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은 지난 26일 바르셀로나 인근에서 도피 중이던 네덜란드 국적의 요스 브레크(55)를 체포했다.

용의자는 1998년 8월 자신이 일하던 네덜란드의 한 야영캠프에서 당시 열한 살이었던 소년 니키 페어슈타펜을 성폭행한 뒤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동안 네덜란드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피해자의 유류품에서 채취한 DNA 시료를 바탕으로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캠프장 인근 주민 1만5000 명을 상대로 DNA를 대조하는 등 수사 범위를 넓혔지만 헛수고였다.

올해 초에는 용의자의 사망까지 추정하며 이미 세상을 뜬 여름캠프 관리자들의 무덤을 파헤치기도 했다.

실마리는 현장에서 풀렸다. 경찰은 현장에서 추가로 채취한 DNA를 정밀 분석한 끝에 용의자를 여름 캠프에서 일했던 산악 전문가인 요스 브레크로 특정하고 그를 유럽 전역에 수배했다.

이후 한 시민의 제보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스페인에 거주하는 한 네덜란드인은 언론의 수배 전단에서 본 용의자의 얼굴을 기억하고 이를 네덜란드 일간지 텔레그라프에 제보했다. 스페인 경찰은 네덜란드 경찰과의 국제공조수사로 그를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