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4°

2018.09.23(SUN)

Follow Us

결혼식에 푸틴 초청했다가 논란 휘말린 오스트리아 장관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9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8/28 17:37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결혼식에 초청했다가 외교 중립 논란에 휘말렸던 카린 크나이슬 오스트리아 외무장관이 자신은 이용당한 게 아니라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2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크나이슬 장관은 전날 일간 데어슈탄다르트 인터뷰에서 "푸틴은 나를 어떤 식으로도 이용하지 않았다. 우리는 서로 신뢰를 갖고 어떤 것들에 관해서는 이야기하는 게 가능한 사이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18일 오스트리아 남동부의 작은 마을에서 열린 결혼식에서 푸틴 대통령은 신부인 크나이슬 장관과 춤을 췄는데 마지막에 크나이슬 장관이 푸틴 대통령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는 장면이 찍힌 사진이 언론에 실리면서 논란이 커졌다.

크나이슬 장관은 무소속이지만, 친러 성향의 극우 자유당 몫으로 연립정부에 입각했다. 오스트리아는 영국에서 러시아 이중간첩이 독살당한 뻔한 사건이 벌어졌을 때도 서방국가들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 대열에 합류하지 않았다. 크나이슬 장관은 올해 6월 푸틴 대통령이 빈을 공식 방문했을 때 결혼식에 초청했다며 마침 그날 오스트리아 총리와 다른 각료들에게 청첩장을 전달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오스트리아 야당은 오스트리아가 러시아와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우방 국가들이 오스트리아 정보기관과 협력을 기피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며 국가안보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