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친트럼프 하원의원 vs 흑인 시장…플로리다 주지사 자리 놓고 격돌

[LA중앙일보] 발행 2018/08/30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8/29 21:57

트럼프 심판 국민투표 될듯

11월 중간선거에서 플로리다 주지사를 놓고 '친 트럼프' 공화당 후보와 이 지역에서 첫 흑인 주지사를 노리는 민주당 후보가 맞붙게 됐다.

29일 AP통신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선출을 위한 공화당 예비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원을 받는 론 드샌티스(사진 왼쪽) 하원의원이 56.5%의 득표율로 주 농업장관을 지낸 애덤 퍼트넘 후보를 물리쳤다.

퍼트넘은 드샌티스 보다 더 오랜 기간 선거운동을 해왔고 자금도 많이 모았으며 공화당 기득권층의 지지를 받았지만 드샌티스 후보에게 무릎을 꿇었다.

다음 달 40살이 되는 드샌티스는 전직 해군 변호사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트위터를 통해 그가 '위대한 주지사'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이후 경선에 뛰어들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지원 연설을 하기도 했다.

같은 날 열린 민주당 예비선거에서는 흑인 최초로 플로리다 주지사에 도전하는 앤드루 길럼(사진 오른쪽) 탤러해시 시장이 34.3%의 득표율로 선출됐다. 그는 첫 여성 주지사를 노렸던 그웬 그레이엄 후보(31.3%)를 비롯한 6명의 경쟁자를 따돌렸다.

길럼은 주요 후보 중 가장 적은 비용을 들였고 TV 캠페인도 거의 하지 않았지만, 민주당 내 진보주의자를 자처하는 그룹의 지지를 얻었다. 버니 샌더스(버몬트.무소속) 상원의원의 지지 표명도 힘을 보탰다.

풀뿌리 선거운동을 펼친 길럼은 23세 때인 2003년 플로리다 A&M 학생 신분으로 탤러해시 시위원회 위원으로 최연소 선출됐고 2014년 시장에 당선됐다. 현재 39세로 동갑인 드샌티스와 길럼은 임기 제한으로 인해 주지사 재선에 나서지 않는 릭 스콧 주지사의 후임을 놓고 경쟁하게 됐다.

AP통신은 "2020년 대선에서 격전장이 될 것이 확실한 주에서의 주지사 경선은 본질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국민투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편 이날 열린 애리조나 주지사 예비선거에서는 공화당에서 덕 듀시 현 주지사가, 민주당에서 히스패닉계이자 군 출신인 데이비드 가르시아 애리조나주립대 교수가 각각 선출됐다. 애리조나주 상원의원 예비선거에서는 공화당에서 공군 여성 조종사로 고위직에 올랐던 마사 맥샐리 하원의원이 뽑혀 민주당의 키어스텐 시네마 하원의원과 맞붙게 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