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20(Thu)

경기 화성서 엽총 난사로 4명 사망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5/02/2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5/02/26 19:15

70대 동생이 형과 형수 살해
대치 중 총격, 파출소장 순직
범인 전씨 범행 뒤 자살 추정

27일(한국시간) 엽총 난사로 4명이 숨진 사건 현장에서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br>[뉴스 1]

27일(한국시간) 엽총 난사로 4명이 숨진 사건 현장에서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
[뉴스 1]

경기도 화성의 한 주택에서 27일(한국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4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당했다.

이날 오전 9시35분쯤 경기도 화성시 남양동의 2층짜리 단독주택에서 전모(75)씨가 형(86)과 형수 백모(84)씨를 엽총으로 쏴 사망케 했다.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화성 남양파출소장 이강석(43) 경감도 피의자와 대치 중에 총에 맞아 순직했다. 경찰은 방탄복이 아닌 방검복만 입고 있던 이 경감이 테이저건을 들고 피의자와 맞서다 총을 맞은 것으로 보고 있다.

동생 전씨도 범행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신고자인 며느리 정씨는 2층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건졌다. 하지만 탈출하는 과정에서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며느리 정씨는 경찰에 "자살한 전씨가 평소에도 술만 마시면 집에 와서 돈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진술했으며 전씨는 이날도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씨의 진술을 토대로 금전문제를 둘러싼 형제간의 불화가 범행 동기일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 조사에 나섰다.

한편 동생 전 씨는 이날 오전 8시 35분쯤 남양파출소에서 자신의 엽총을 반출했는데 이 지역이 '수렵 허가구역'인데다 28일까지가 수렵 허가기간이기 때문에 엽총 수령에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기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