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7°

2018.11.13(TUE)

Follow Us

공립교 과속 감시카메라 꺼졌다…뉴욕주상원 연장안 처리 무산

김지은 기자
김지은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26 미주판 7면 기사입력 2018/07/25 16:15

효과 불구 공화당 의원들 반대

뉴욕시 공립교 인근에 설치된 과속 감시카메라 운영이 중단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 뉴욕주 상원이 이날까지 특별회기를 열어 과속 감시카메라 프로그램을 지속하기 위한 연장법안을 처리하는데 실패하면서 감시카메라 운영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이 법안은 지난 6월 주 하원을 통과했지만 주 상원 공화당 의원들의 반대로 6월로 끝난 회기 내 통과하지 못했다.

이에 주 의회가 특별회기를 소집해 연장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지만 끝내 이날 무산됐다. 이로 인해 주 의회 회기가 시작되는 내년 1월까지 과속 감시카메라 운영은 중단된다.

과속 감시카메라는 140개 공립교 주변에서 제한속도 시속 25마일을 어기는 차량을 적발하기 위해 운영됐는데 상당한 효과를 거두면서 빌 드블라지오 시장을 비롯한 많은 지역 정치인들은 설치 지역 확대를 요구해왔다. 이에 설치 학교 수를 현재의 두 배가 넘는 290개 교로 늘리고 카메라 설치를 학교 입구뿐만 아니라 반경 0.25마일 내 주변 도로로 확대하는 법안이 주 의회에서 추진됐다. 하지만 주 상원 공화당 의원들이 시장이나 민주당 의원들이 추진하는 법안마다 제동을 걸면서 확대 법안은 물론 감시카메라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한 연장안 처리도 무산됐다.

브랜드 랜더 시의원(민주·39 선거구)은 성명을 통해 "과속 감시카메라 프로그램을 연장하지 못한 결과는 참담할 것"이라며 "학교 근처에서 과속을 막지 못한다면 더 많은 충돌 사고가 발생하고 더 많은 아이들이 희생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정부에 따르면 과속 감시카메라 운영으로 공립교 주면 과속 위반이 63%나 줄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