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11.15(THU)

Follow Us

"특목고 시험 유지 위해 영재반 확대하자"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0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31 17:24

뉴욕주·시의회 법안·결의안 발의
아벨라 상원의원·홀든 시의원 등

31일 맨해튼 시청 앞 계단에서 열린 회견에서 토니 아벨라 주 상원의원(연단)이 시 공립교 영재반 확대 법안을 발표하고 있다. [토니 아벨라 주 상원의원실]

31일 맨해튼 시청 앞 계단에서 열린 회견에서 토니 아벨라 주 상원의원(연단)이 시 공립교 영재반 확대 법안을 발표하고 있다. [토니 아벨라 주 상원의원실]

저학년부터 준비할 수 있게 지원
시험 폐지 반대 단체들 지지 입장



뉴욕시 특수목적고 입시제도를 현행 그대로 유지하면서 인종적 다양성을 확대할 수 있도록 돕는 방안이 뉴욕주 의회와 뉴욕시 의회에서 동시에 추진된다.

토니 아벨라(민주·11선거구) 주 상원의원과 윌리암 콜튼(민주·47선거구) 주 하원의원, 봅 홀든(민주·30선거구) 시의원은 31일 맨해튼 시청 앞 계단에서 회견을 열고 특목고의 인종 다양성 확대를 위한 주 법안과 시 결의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법안은 시내 모든 초·중학교에 각 학년별로 영재반을 최소 한 클래스 이상 운영하도록 의무화 해 학생들이 저학년 때부터 특목고 입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 골자다.

아벨라 의원은 "학생들의 학업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모든 학교에 영재반을 둬야 한다"며 "이미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영재반 커리큘럼을 자격이 되는 모든 학생에게 균등하게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콜튼 의원도 "인종 쏠림 현상의 근본적 원인은 시 교육국이 더 많은 저학년 학생들에게 영재 교육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영재반이 없는 학군의 우수한 학생들을 교육국은 계속 거부하고 있다. 이 잘못 때문에 현재 영재반과 특목고에서 성실히 학업에 열중하고 있는 학생들이 벌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홀든 시의원에 따르면 지난 20여 년간 이어져 온 교육국의 영재 프로그램 감소 여파는 저소득층 지역에 가장 큰 피해를 끼쳤다. 홀든 의원이 발의한 결의안(Res. 417)은 각 학군별 영재반을 지금보다 늘려 더 많은 학생들에게 영재 교육의 혜택을 주자는 내용이다.

이날 회견엔 빌 드블라지오 시장의 특목고 입시 폐지에 반대하는 '콜리션에듀(Coalition Edu.CE)'와 '뉴욕중국인연합'도 참석해 법안·결의안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데이비드 리 CE 회장은 "우수한 학생들은 영재 수업을 통해 더 높은 학업 성취도를 달성하고 있다"며 "이러한 영재프로그램 부족 현상으로 흑인과 히스패닉 커뮤니티가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 영재반은 모든 학교에서 운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중국인연합의 와이와 친 회장도 "아벨라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인종과 출신 국가와 관계없이 모든 커뮤니티에 성공적 결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