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4.08(Wed)

"영재반 없애지 말고 확대"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9/0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9/04 17:54

시의원·학부모 시청 앞 회견
학교다양화위원회 권고 비판

"폐지하면 하향평준화 초래"
더 늘려서 공평한 기회 주장

4일 뉴욕시청 앞 계단에서 뉴욕시의원들과 시민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공립교 영재반 폐지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로버트 코네지 주니어(민주·36선거구·연단) 의원이 영재반 폐지가 아닌 확대를 주장하고 있다.

4일 뉴욕시청 앞 계단에서 뉴욕시의원들과 시민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공립교 영재반 폐지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로버트 코네지 주니어(민주·36선거구·연단) 의원이 영재반 폐지가 아닌 확대를 주장하고 있다.

최근 뉴욕시 학교다양화위원회(SDAG)가 영재반(G&T) 프로그램 폐지를 권고한 가운데 뉴욕시의원들이 폐지를 반대하고 오히려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로버트 코네지 주니어(민주·36선거구), 피터 구(민주·20선거구) 등 시의원들과 시민단체들은 4일 뉴욕시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7일 SDAG가 발표한 뉴욕시 공립교 인종분리 현상 해결을 위해 영재반 프로그램을 폐지하자는 권고 내용을 비판했다.

회견에 참가한 시의원들과 시민단체 학부모들은 입을 모아 영재반 프로그램이 확대되면 더 많은 학생들에게 기회가 주어져 인종 다원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코네지 주니어 의원은 "영재반 폐지는 전체적인 하향평준화를 일으킬 뿐"이라며 "뉴욕시는 모든 학군마다 영재반이 갖춰질 수 있도록 확대에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 의원은 뉴욕타임스가 최근 보도한 내용을 예로 들었다. 그는 "올해 부유층 거주 2학군에서 1800명의 4살 아이들이 영재반 시험에 응시했지만 저소득층이 상대적으로 많은 7학군에서는 오직 66명 만이 시험을 쳤다"며 "7학군에는 영재반 프로그램이 없으니 당연히 응시자들이 적을 수밖에 없고, 확대를 통해 공평한 기회가 제공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앤디 킹(민주·12선거구) 의원은 영재반 학생 70%가 백인·아시안이라며 "소수계 커뮤니티의 갈등을 조장하는 자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학부모들과 의원들은 여러 학군에 영재반 프로그램이 부족해 많은 학생과 학부모들이 통학을 위해 시간·비용을 소비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