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6.04(Thu)

‘공적부조’ 새 규정 시행세칙 발표

박다윤 기자
박다윤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0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2/05 16:53

I-485 등 12개 새 양식 사용
최소 8100불 보증 채권 등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새 ‘공적부조(Public Charge)’ 규정에 대한 시행세칙이 발표됐다.

이민서비스국(USCIS)은 5일 ‘공적부조’ 규정에 대한 세부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오는 24일부터 전국적(일리노이주 제외)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규정에 따르면, 신청자들은 영주권 신청인 신분조정신청(I-485) 등 이민서류 제출 시 공공의 부담이 되지 않도록 경제적 자립 능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20여 쪽 분량의 ‘자급자족 증명서(Declaration of Self-Sufficiency·I-944)’를 함께 접수해야 한다. 신청 비용은 없다.

그밖에 ‘공적부조 채권(public charge bond)’을 통해 영주권 기각을 피할 수도 있다. USCIS가 승인한 신청자에 한해 수수료 25달러와 함께 ‘공적부조 채권 신청서(Public Charge Bond·I-356)를 이민국에 제출하면 된다. 채권 비용은 최소 8100달러로 이민국 담당 직원이 지정하며, 도시 소비자 물가지수(CPI-U)의 물가 상승률을 고려해 변동될 수 있다. 신청자는 현금이나 보증채권(surety bond) 중 선택할 수 있다.

한편, ’공적부조 채권 취소를 위한 양식(Request for Cancellation of Public Charge Bond·I-356)도 수수료는 동일하며 USCIS 웹사이트에서 찾아볼 수 있다.

USCIS는 세부사항과 함께 홈페이지에 새로운 이민신청서 양식을 공개했다. 개정된 양식에는 신청자의 나이와 건강상태, 예상 의료비용, 건강보험 여부, 소득수준 등 20개의 질문이 추가돼 있다. 적용되는 신청서는 ▶비이민취업비자 신청(I-129) ▶영주권 신청인 신분조정신청(I-485) ▶비자 변경 신청(I-539) ▶재입국금지유예신청(I-601) ▶스폰서의 재정보증서(I-864) ▶수수료 면제 신청 양식(I-912) 등 총 12개 신청양식이다.

공적부조 규정은 24일부터 온라인과 우편(소인날짜 기준) 등으로 제출되는 이민 신청서에 모두 적용되며, 연방정부 보조 수혜 일자 역시 24일을 기준으로 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