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7°

2018.09.23(SUN)

Follow Us

조던 스피스, 디 오픈 우승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7/2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7/23 21:59

23세에 메이저 3승 기록
13번 홀 실수 후 극적 승리

조던 스피스(미국.사진)가 23일 잉글랜드 리버풀 인근 로열 버크데일 골프장에서 끝난 146회 브리티시 오픈(디 오픈)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최종라운드 1언더파 69타 최종합계 12언더파로 매트 쿠차(미국)를 3타 차로 제쳤다.

"12번홀까지는 생략할거죠?"

우승 후 기자회견에서 스피스는 이렇게 물었다. 13번 홀에서 엄청난 사건이 있었기 때문이다. 스피스와 쿠차는 8언더파 동타로 13번 홀 티잉 그라운드에 올라왔다. 전세는 쿠차 쪽으로 기운 상태였다. 스피스는 첫 4개 홀에서 보기 3개를 하면서 3타 차 리드를 다 날려버렸다. 코너에 몰린 13번 홀에서 스피스의 티샷은 오른쪽으로 휘었다. 아마추어의 슬라이스처럼 엄청나게 휘었다. 관중들을 너머 깊고 질긴 러프 지역으로 들어갔다. 관중들이 그 공을 찾아내긴 했다. 그러나 치기 쉽지 않은 곳이었다. 욕심을 내다간 대형사고가 날 수 있었다.

스피스는 위기에서 더 냉정해졌다. 그는 언플레이어블 볼을 선언했다. 옵션은 세 가지다. 친 곳(티잉그라운드)으로 돌아가는 것 두 클럽 이내 아니면 홀과 공이 있던 곳을 연결하는 직 후방 선상이다. 세 번째 옵션을 선택했다. 공을 치기에 좋은 장소를 세심하게 찾았다. 오래 걸렸다.

그는 언덕을 넘어가 골프용품을 수리하는 대형 밴(투어밴)들이 있는 곳에 드롭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일시적으로 움직일 수 없는 장애물이다. 스윙 스탠스에 방해가 될 경우 규칙 벌타 없이 드롭할 수 있다. 스피스는 다시 구제를 받았다. 밴 옆쪽으로 나와 완벽한 라이에 공을 드롭했다. 홀과의 거리는 235야드였다. 앞에 거대한 둔덕도 있어 시야를 가렸지만 스피스는 하이브리드로 그린 앞에 공을 보낸 후 다음 샷으로 그린에 올려 1퍼트로 보기를 했다. 스피스는 최소한 더블 보기가 될 수도 있는 상황을 보기로 막았다. 이 보기 이후 스피스는 확 달라졌다. 13번 홀에서 역전을 허용하는 보기를 한 후 버디-이글-버디-버디를 잡았다. 4개 홀에서 5타를 줄였다.

2015년 마스터스와 US오픈에서 우승한 스피스는 이로써 메이저 3승을 기록했다. 그는 8월 PGA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우승한다면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기록하게 된다.

성호준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