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4(MON)

Follow Us

한국 축구, 러시아 월드컵 간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박린 기자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박린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9/0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9/05 17:51

9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
우즈베크와 무득점 무승부
최종예선 4승3무3패 조 2위

5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전반에 손흥민의 슛이 골대에 맞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전반에 손흥민의 슛이 골대에 맞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축구대표팀이 천신만고 끝에 9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에 성공했다.

신태용(47)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5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0차전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최종예선 10경기에서 4승3무3패를 기록, 승점 15점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란과 최종전에서 후반 막판 동점골을 터뜨려 극적인 2-2 무승부를 이끌어낸 시리아가 승점 13점으로 우즈베크와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앞서 플레이오프 출전권을 가져갔다. 우즈베크는 조 4위로 밀려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관련기사 2018 러시아 월드컵 신태용 축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