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4.06(Mon)

"비움으로 다시 채워지고…"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2/24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19/12/23 17:46

욕심 비우기, 작품으로 표현
작가 오관진 뉴욕 초대전

맨해튼 케이 오 갤러리서
내년 1월 1일~14일

오관진 씨 작품 '비움과 채움'

오관진 씨 작품 '비움과 채움'

투박한 막사발, 넉넉함이 느껴지는 달항아리, 세련미가 넘치는 분청사기에 이르기까지 일상의 삶과 관련이 있는 소박한 소재를 가지고 작업하는 중견 작가 오관진 초대전 ‘비움과 채움’ 전시회가 신년 벽두 뉴욕 맨해튼 화랑을 장식한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가고시안 갤러리 등이 즐비한 뮤지엄 마일에 위치해 있는 케이트 오 갤러리에서 전시되는 오 씨의 작품은 내년 1월 1일부터 14일까지 계속 선보인다.

홍익대 미대 출신으로 한국과 해외 등지에서 30여 회가 넘는 개인전, 다수의 아트페어와 그룹전에 참가하며 이름을 널리 알린 오 씨는 미술 시장뿐만 아니라 태양의 후예, 내 딸 금사월 등 다수의 유명 드라마 작품 협찬을 통해 대중적인 관심도 함께 받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오 씨는 기존 한국화에 사실적 표현과 함께 서양화의 명암법을 도입함으로써 새로운 변화를 모색했다.

달항아리와 도자기 형태의 테두리를 먹 선 대신 날카로운 칼로 선의 맛을 살려 더욱 간결하고 선명한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도예기법 중 하나인 상감기법(한지를 조각조각 칼로 도려내고 채색해 다시 파낸 곳에 맞추어 넣는 작업)을 사용하고, 다시 점을 이용해 입체적으로 극명한 느낌을 전달하고 있다.

오 씨는 도자기가 뿜어내는 생명력에 집중하고, 도자기 자체의 질감과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재현한 듯한 묘사력으로 그 형태와 질감까지 표현해내고 있다. 균형이 빗나간 달항아리, 불길이 스쳐 지나간 막사발의 검은 흔적, 불을 향한 숙명적인 대항의 결과인 작은 균열까지 극사실적으로 표현함과 동시에 그 속에서 매화가 자라나고 체리가 뒹구는 화면 밖의 또 다른 초현실적인 세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비움과 채움이라는 화두를 자신의 작업에 꾸준히 올려놓고 있는 것에 대해 작가는 “현대사회는 무엇보다 욕심이 문제를 잉태하는 것 같다”며 “욕심을 비우는 것을 작품으로 보여주기 위해 비움과 채움을 고민했다”고 말했다.

케이트 오 갤러리는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예약제로 운영된다. 이메일(info@kateohgallery.com) 또는 전화나 문자(646-286-4575 , 212-452-3391)를 통해 가능하다. 50E 72nd Street #3A, New York, 10021 Between Park and Madison Avenue.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