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6°

2018.09.26(WED)

Follow Us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 단일팀 알고보니 미 · 캐나다 포함 4개국 연합군 <아이스하키>

김원 기자
김원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2/10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8/02/09 16:40

오늘 세계 6위 스위스와 첫 경기
캐나다 출신 머리, 북한 박철호 감독
의기투합해 끈끈한 팀워크 만들어

8일 강릉 경포해변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남북단일팀. 이날 세라 머리 단일팀 감독과 박철호 북한 감독은 나란히 서서 사진을 찍었다. [연합뉴스]

8일 강릉 경포해변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남북단일팀. 이날 세라 머리 단일팀 감독과 박철호 북한 감독은 나란히 서서 사진을 찍었다. [연합뉴스]

미국인 베이커, 한국 이규선 코치
후배들에게 든든한 '맏 언니' 역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현재 상황을 가장 잘 보여주는 사진 한 장이 있다. 사진 속 세라 머리(30.캐나다) 단일팀 감독은 박철호(49) 북한 감독(단일팀 코치)와 어깨동무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지난 8일 단일팀은 꿀맛 같은 휴식을 즐겼다. 강릉 선수촌에 입촌한 5일부터 강도 높은 훈련이 이어졌다. '기분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머리 단일팀 감독의 제안으로 35명의 선수와 5명의 코치진이 함께 강릉 경포 해변 나들이에 나섰다. 머리 감독과 박 코치는 해변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단일팀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강릉 관동 하키센터에서 스위스와 평창 겨울올림픽 첫 경기를 치른다. 지난달 25일 북한 선수단이 단일팀에 합류한 지 16일 만이다. '준비 기간이 너무 짧다'는 우려가 컸지만 머리 감독의 지휘 속에 단일팀은 빠르게 안정됐다. 단일팀을 향한 시선도 '걱정'이 아닌 '기대'로 바뀌었다.

머리 감독은 공을 박철호 코치에게 돌린다. 머리 감독은 "북한에서 온 박철호 감독은 정말로 환상적인 지도자"라며 "그가 없었다면 단일팀을 제대로 이끌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철호 코치는 우려와는 달리 머리 감독을 인정하고 그의 조력자 역할에 충실해지려는 모습이 목격된다. 머리 감독이 작전을 지시할 때 끼어드는 법이 없었다. 훈련이 끝난 뒤 흩어진 퍽을 직접 정리하는가 하면 훈련 장비를 손수 챙기기도 한다. 머리 감독은 "박 감독은 어떤 제안을 하든 흔쾌히 수용했다"며 "처음 북한 선수들의 합류 소식을 듣고는 최악의 상황을 떠올렸는데, 실제로 경험해보니 환상적"이라고 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관계자는 "머리 감독이 박 코치에게 비주전팀 훈련을 맡길 만큼 신뢰하고 있다"며 "박 코치도 '일본(14일 경기)은 반드시 이기고 싶다'고 말하며 의욕을 보인다"고 전했다.

단일팀에는 머리 감독과 박 코치 외에도 3명의 지도자가 더 있다. 단일팀 코치진은 한국(김도윤.이규선)-북한(박철호)-캐나다(세라 머리)-미국(레베카 베이커) 출신으로 구성된 4개국 연합군이다. 김도윤(38) 코치는 머리 감독과 박 코치의 가교 역할을 한다. 2014년 9월 머리 감독 부임 때부터 함께 한 김도윤 코치는 8살이나 어린 외국인 감독을 묵묵히 보좌하고 있다. 단일팀 전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골리 신소정(26)은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주저하지 않고 레베카 베이커(26) 단일팀 골리 코치를 꼽는다. 신소정은 "(레)베카 코치님은 운동뿐만 아니라 사람에게 중요한 덕목을 가르쳐주는 분"이라고 했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시조새'라 불리는 이규선(34) 코치는 17년간 대표로 뛰었다. 편의점과 고깃집 아르바이트를 하며 선수생활을 이어갔지만 지난해 허리 부상으로 은퇴했다. 대표팀을 떠나지 않고 비디오 분석관(코치)으로 후배들과 함께 올림픽에 나선다. 머리 감독은 "우리 모두 단일팀을 '하나의 가족'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머리 감독에게는 든든한 지원군도 있다. 머리 감독의 아버지 앤디 머리(67)는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전설적인 감독이다. 머리 감독은 "올림픽과 같이 큰 대회는 처음이라 전술에 대한 조언을 물론 '선수들에게 휴가를 어떻게 줘야 할지'와 같은 사소한 것까지 아버지에게 묻곤 했다"고 말했다. 머리 감독을 추천한 백지선(51) 한국 남자팀 감독도 늘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백 감독은 남북 단일팀 논란 때 "머리 감독은 '강한 여성(strong woman)'"이라며 믿음을 보였다. 지난 4일 스웨덴과의 평가전을 현장에서 지켜본 그는 "단일팀이 많이 좋아졌다"며 뿌듯해했다.

남북 단일팀의 올림픽 첫 상대 스위스(세계 6위)는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강팀이다. 스위스는 세계랭킹 6위로 22위의 한국과 25위 북한이 힘을 모은다고 해도 쉽지 않은 상대다. 스위스 사령탑인 다니엘라 디아즈(36) 감독과 머리 감독은 2014년 스위스 프로팀(ZSC라이온스)에서 감독과 선수로 만난 '사제지간'이다. 머리 감독은 "스위스는 기술이 좋고, 좋은 골리를 보유한 팀"이라고 평가했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해 8월 프랑스 친선 대회에서 스위스와 2차례 대결해 모두 졌다.
이규선 코치

이규선 코치

김도윤 코치

김도윤 코치

레베카 베이커 코치

레베카 베이커 코치



관련기사 여자 하키-올림픽 역사상 첫 남북 단일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