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71.1°

2018.11.19(MON)

Follow Us

11m 기적의 버디로 미셸 위 역전 우승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3/0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3/04 18:12

4라운드 7언더파 몰아치며
공동 1위 4명 맞선 18번 홀
극적으로 퍼트 성공시켜 승리

4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LPGA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미셸 위. [LPGA 웹사이트 캡처]

4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LPGA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미셸 위. [LPGA 웹사이트 캡처]

그린 밖에서 시도한 11m 버디 퍼트. 쉽지 않은 도전이었지만 퍼터를 꺼내 들어 굴린 공이 홀 안으로 쏙 들어가는 순간, 오른 주먹을 불끈 쥐면서 포효했다. 3년 8개월 만의 기쁨이었다.

〈관계기사 A-6면>

미주한인 미셸 위(29.한국이름 위성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3년 8개월 만에 정상에 올랐다.

미셸 위는 4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코스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쳐 합계 17언더파를 기록했다. 17번 홀까지 16언더파로 신지은(26)과 대니엘 강, 넬리 코다(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였던 미셸 위는 18번 홀에서 시도한 긴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극적으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미셸 위가 먼저 버디를 성공시킨 반면 1타 차로 뒤따라오던 넬리 코다가 18번 홀에서 약 1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실패하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연장전에 대비해 연습 그린에서 기다리던 미셸 위는 어머니, 캐디와 포옹하며 기뻐했다. 이번 우승으로 미셸 위는 2014년 6월 US여자오픈 이후 3년 8개월여 만에 통산 5승째를 올렸다. 우승 상금 22만5000달러.

올해 LPGA 투어 신인 고진영은 15언더파로 공동 6위로 경기를 마쳤다.

김지한 기자

관련기사 3년 8개월만에 미셸 위 LPGA 우승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