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1°

2018.11.14(WED)

Follow Us

'골프여제' 박인비, 19언더파로 19승 차지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3/19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3/18 21:16

LPGA 뱅크오브호프 파운더스컵
작년 3월 위민스 챔프 이후 첫 정상
전인지 공동 5위.최운정 공동 7위

박인비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AP]

박인비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AP]

골든 그랜드슬래머인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1년여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박인비는 18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 파이어 골프장에서 벌어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오브호프 파운더스컵 최종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합계 19언더파로 우승했다. 박인비의 투어 19승째다. 2위는 14언더파를 친 로라 데이비스, 에리야 쭈타누깐과 마리나 알렉스다.

선두권 선수들이 퍼트를 잘 못 했다. 비교적 쉬운 와일드 파이어 골프장에서 버디 기회를 여러 번 잡아 놓고는 넣지 못했다. 쭈타누깐과 데이비스, 알렉스, 마리아호 우리베 모두 그랬다. 박인비는 첫 홀 버디를 잡았으나 퍼트를 못 넣는 분위기에 휩쓸렸는지 이후 버디를 못했다.

12번 홀 그린 밖에서 친 퍼트가 분위기를 바꿨다. 박인비는 13번 홀에서 까다로운 내리막 퍼트를 넣었고 14번 홀에서도 버디를 잡아냈다. 파 5인 15번 홀에서 쉽게 점수를 줄였다. 4연속 버디였다. 박인비는 19언더파까지 도망가면서 사실상 우승을 확정했다.

박인비는 지난해 3월 초 열린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이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박인비는 지난해 8월 브리티시 여자 오픈 이후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올 시즌에도 HSBC 대회에 이어 두 번째 경기 출전이다. 그러나 박인비는 어렵지 않게 5타 차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가 박인비의 목표는 아니었다. 메이저에 유난히 강한 박인비는 29일 시작되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준비를 위해 이번 대회에 임했다. 그래서 익숙하지 않은 일자형 퍼터를 가지고 나왔다. 헤드 가운데에 공간이 있는 핑의 앤서형 퍼터였다.

박인비는 "오랫동안 헤드가 큰 말렛 스타일 퍼터에 익숙해졌다. 그런 (관용성이 큰) 퍼터를 쓰면 내가 뭘 잘 못 하고 있는지 파악하기 어려웠다. (어려운) 앤서 스타일의 퍼터를 쓰면 내가 뭘 잘 못 하고 있는지 알 수 있고 앤서 스타일의 퍼터로 어떤 결과를 낼지 알고 싶었다. 메이저대회에서 퍼터를 바꾸는 것은 어렵기 때문에 미리 바꿔 경기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6타를 줄여 13언더파 공동 5위로 올라섰다. 최운정이 12언더파 공동 7위다.

성호준 기자

관련기사 1년 만에 우승 박인비, LPGA 랭킹 1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