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3°

2018.11.14(WED)

Follow Us

가톨릭국가 아일랜드 낙태 허용…국민투표로 결정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29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5/28 18:00

아일랜드가 낙태를 금지한 헌법 조항을 국민투표를 통해 35년 만에 폐지하기로 했다. 올해 중 법안을 마련해 임신 12주 이내 낙태를 자유롭게 허용할 예정이다.

아일랜드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5일 낙태 허용을 위한 헌법 개정 여부를 놓고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찬성이 66.4%, 반대가 33.6%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낙태와 관련해 6번째 국민투표다.

아일랜드에서 낙태 허용 문제는 150년가량 논쟁거리였다. 국민 대부분이 천주교 신자인 아일랜드는 1861년 처음으로 낙태 금지법이 제정됐다. 이 법은 영국에서 독립한 이후에도 유지됐다.

1983년 국민투표에선 태아와 임산부에 동등한 권리를 부여한 수정헌법 제8조가 통과됐다. 성폭행이나 근친상간 등의 경우에도 엄격하게 낙태를 금지한다. 이번 국민투표에서는 이 수정헌법 제8조의 폐지 여부에 대해 3분의 2가 폐지를 지지했다.

2012년 인도 여성 사비타 할라파나바르의 사망은 아일랜드 낙태 논의의 분수령이 됐다. 임신 중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은 할라파나바르는 패혈증 등으로 유산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결국 세상을 떠났다. 병원 측이 태아의 심장 박동이 들린다는 이유로 낙태 시술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이 사건 이후 아일랜드 의회 앞에는 2000명 이상의 시위대가 몰려가 정부의 긴급한 대처를 요구했다. 전국에서 촛불 추모집회가 열렸다.

2013년 아일랜드는 임신 중 생명보호법을 제정해 산모의 생명에 심각한 위협이 있을 때만 낙태를 허용하도록 했다. 그러면서 불법 낙태를 할 경우 최고 14년형에 처하도록 하는 규정도 마련했다. 엄격한 낙태 규정은 '원정 낙태' 행렬로 이어졌다. 수정헌법 8조 이후 17만 명이 영국 등으로 건너가 낙태를 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엔 등에서도 엄격한 낙태 금지를 손볼 것을 권고했다.

낙태 금지 헌법 조항 폐기가 결정되자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는 "우리는 아일랜드에서 벌어지고 있는 조용한 혁명의 정점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아일랜드 정부는 이번 투표 결과를 토대로 조만간 하원에 입법안을 제출한다. 임신 12주 이내 중절 수술에 대해서는 제한을 두지 않고, 12~24주 기간에는 태아 기형이나 임신부의 건강에 중대한 위험이 있을 경우 낙태를 허용하는 내용이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